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크루즈선 신종코로나 감염자 없어 3천600명 하선

송고시간2020-02-09 21:57

홍콩 내 확진 판정 29건으로 늘어

홍콩 정박 '월드 드림' 크루즈선 승객
홍콩 정박 '월드 드림' 크루즈선 승객

(홍콩 EPA=연합뉴스) 5일 홍콩 선착장에 정박한 크루즈선 '월드 드림'의 한 승객이 밖을 내다보고 있다. '월드 드림' 측은 지난달 19일에서 24일 사이 크루즈선 이용 승객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증상을 보여 대만 입항이 거부된 뒤 이날 홍콩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ucham1789@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다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환자가 발생해 홍콩에 정박했던 크루즈선에서 추가 감염자가 나오지 않아 승객과 승무원들이 모두 하선했다.

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보건 당국은 카이탁 크루즈 터미널에 정박한 크루즈선 '월드드림' 승무원 1천800여 명에 대한 신종코로나 검사를 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 이 크루즈선에 탔던 승객과 승무원 3천600여 명이 모두 하선했다.

월드드림 호는 지난달 19∼24일 승객 4천여 명을 태우고 중국 광저우에서 출발해 베트남을 다녀왔는데, 이 여행을 갔던 사람 중 8명이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홍콩 당국은 지난 5일 대만에서 돌아온 월드드림 호를 카이탁 크루즈 터미널에 정박시키고, 승무원 전원에 대한 신종코로나 검사를 진행했다.

승객 1천800명의 경우 신종코로나 확진 환자와 직접 접촉한 적이 없어 검사를 받지 않았다.

다만 이 크루즈선은 신종코로나 감염자 발생 사실을 모르고 지난달 말부터 남중국해, 필리핀 등으로 3차례 더 운항했다.

이에 홍콩 정부는 이 3번의 여행 때 배를 탔다가 하선한 5천여 명의 승객들에게 즉시 당국과 접촉할 것을 촉구하고, 관련 대책 마련에 나섰다.

한편 이날 홍콩에서는 3명의 신종코로나 확진 환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이 가운데 24세 남성 등 2명은 가족 모임에서 전염됐으며, 70세 노인은 최근 홍콩을 떠난 적이 없어 지역사회 내 감염으로 여겨진다.

홍콩에서 지금껏 확진 환자로 판정받은 사례는 29건이며, 이 가운데 1명은 사망했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