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감염병 발생시 보육공약…"보육시설 폐쇄되면 유급휴가"

송고시간2020-02-09 17:34

돌보미 정보 파악 위한 '육아도우미 통합 데이터베이스' 구축키로

보육공약 발표하는 한국당 2020 희망 공약개발단
보육공약 발표하는 한국당 2020 희망 공약개발단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실 제공]

(서울=연합뉴스) =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2020 희망 공약개발단'은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같은 감염병 및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도 보육 환경을 보장하는 '안심 보육 공약'을 발표했다.

한국당은 감염병 확산 등으로 교육 시설이나 보육 시설이 임시 폐쇄되거나 보육 인력이 출근하지 못하는 경우, 맞벌이 가정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자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법정관리 감염병과 자연·사회적 재난으로 교육·보육 서비스가 일시 중단돼 만 12세 이하 자녀를 돌봐야 하는 노동자에게 1회 3일, 연간 6일의 범위 안에서 '긴급 유급돌봄휴가'를 도입하는 내용이다.

한국당은 또한 '아이돌봄지원법'을 개정, 민간 아이돌보미를 '육아 도우미' 업종으로 새로 정의해 정부가 등록 신청을 받아 '육아도우미 통합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한국당은 "직업소개소 등 민간 사설업체를 통해 고용된 아이돌보미는 중국 방문 이력 등 감염 관련 정보를 파악하기 힘들어 '방역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며 "국가적 재난이 발생할 경우 필요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