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량 뒷좌석서 시신 발견…살해 용의자는 채권자 친구

송고시간2020-02-09 15:05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빌린 돈을 갚겠다며 나간 40대 남성이 채권자로 추정되는 친구의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대전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충북지방경찰청은 9일 오전 충북 진천군에서 A(46)씨를 붙잡았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새벽 채무자이자 친구인 B(46)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지인은 이날 오전 "B씨가 채권자를 만나러 간 뒤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채권자를 만나기 전 지인에게 "나와 연락이 되지 않으면 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의 휴대전화 위치추적 결과 충북 진천 인근 기지국에서 신호가 잡히는 것을 확인하고 충북경찰과의 공조수사를 통해 A씨를 붙잡았다.

A씨의 차량 뒷좌석에서는 B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범행 동기와 장소 등 사건 내용은 A씨를 상대로 조사해야 알 수 있다"며 "A씨를 대전으로 이송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