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연구팀 "신종코로나 환자 절반 이상, 잠복기 감염"

송고시간2020-02-09 13:43

"격리만으로는 억제 어려워"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코로나) 감염자의 절반 이상은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잠복기 상태의 사람으로부터 바이러스가 옮았을 것이라는 분석이 일본에서 나왔다.

9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니시우라 히로시 홋카이도대 교수(감염증역학)가 이끄는 연구팀은 중국, 태국, 미국 등 6개국 정부가 발표한 사람 간 전염 사례 26건(52명)을 분석했다.

이들 사례는 모두 첫 번째 환자와 2차 감염자의 감염 경과가 확인된 경우다.

지금까지의 연구에선 감염에서 발병까지의 잠복기가 평균 5일 정도로 나타났다.

그러나 니시우라 교수팀의 분석에 따르면 첫 번째 환자의 발병일 이후 2차 감염이 이뤄지는 경우 2차 감염자의 잠복기는 평균 3.4일로 짧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절반 이상이 감염에서 발병까지 걸리는 기간이 5일 미만인 점을 근거로 잠복 기간 중의 감염이 절반 이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이는 증상이 없는 잠복 기간 중의 감염을 막는 것이 실질적으로 어렵다는 의미로, 신종코로나가 세계적으로 급속히 확산한 하나의 원인으로도 분석되고 있다.

니시우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격리만으로 신종코로나를 막는 것이 어렵다는 점이 명백해졌다"며 고령자 등 감염 위험이 높은 사람의 감염 예방에 중점을 두면서 다수의 환자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의료태세를 만드는 것이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신종코로나 감염 (CG) [연합뉴스TV 제공]

신종코로나 감염 (CG) [연합뉴스TV 제공]

parks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6i8AWwJtAO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