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전문가 "신종코로나 환자 6개월 내 재감염 가능성 작아"

송고시간2020-02-09 13:16

"완치 환자 체내 항체 6개월간 잔류…퇴원 후에도 2주간 격리 필요"

질병관리본부 '중국 폐렴 바이러스, 사스와 비슷'
질병관리본부 '중국 폐렴 바이러스, 사스와 비슷'

(서울=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는 13일 중국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생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연관성이 높다고 밝혔다.
중국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사진. 2020.1.13 [질병관리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이 중국 전역으로 확산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환자는 6개월 이내에 재감염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

중국 감염병 전문가인 퉁차오후이 베이징차오양병원 부원장은 9일 관영 중앙(CC)TV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퉁 부원장은 "신종 코로나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85% 유사한 특징이 있다"면서 "사스에 걸린 환자들은 체내에 항체가 최소 6개월가량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러한 연구 결과를 고려해 추론하면 신종 코로나에 걸린 환자도 최소 6개월간은 신종 코로나에 재감염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퉁 부원장은 현재 퇴원 환자가 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퇴원의 기준은 일반적으로 두 차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야 한다"면서 "여기에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에서 폐렴 증상이 호전된 것이 확인돼야 퇴원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그는 또 "이 기준에 부합하는 환자는 퇴원 후에 감염을 일으키지 않는다"면서 "퇴원 환자는 퇴원 후에도 혹시 모를 감염 확산과 사회 안정을 위해 2주간 재택 격리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