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진천·아산 방문…우한교민 생활 보고받고 주민 격려(종합)

송고시간2020-02-09 14:12

우한 교민 수용 협조에 감사 표해…지역경제 위축 등 애로사항 청취

우한 교민 생활시설 인근 주민 만난 문 대통령
우한 교민 생활시설 인근 주민 만난 문 대통령

(진천=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중국 우한 교민들이 임시 생활하고 있는 진천 공무원인재개발원 인근 맹동혁신도시출장소에서 진천·음성 주민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2.9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湖北)성 우한(武漢)에서 귀국한 교민이 임시로 머무르고 있는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을 잇달아 방문했다.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은 이날로 격리에 들어간 지 열흘째(지난달 31일 1차 귀국자 기준. 이달 1일 2차 귀국자 및 추가 입소자는 9일째)를 맞는다.

문 대통령은 먼저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교민들의 생활과 관련한 보고를 받고 현장에서 근무 중인 공무원 등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교민들의 수용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한 뒤 맹동 혁신도시출장소로 이동해 진천 및 음성 주민들을 만나 간담회를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한 교민들의 수용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 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른 지역경제 위축 등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지역에 필요한 지원방안들도 수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천 방문 일정을 마친 문 대통령은 곧바로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자리를 옮겨 이곳에 수용된 우한 교민들의 생활과 관련한 현황을 보고받고 아산 주민들과의 간담회도 가졌다.

이어 온양온천 전통시장을 방문해 지역경제 현장을 살피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문대통령, 교민 격리시설 방문 "충청도 솔선수범…교민 보듬어주셔서 감사"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P8Wb3_ZE6U

문 대통령의 진천·아산 방문은 애초 우한 교민의 수용에 반대하는 등 이 문제를 두고 동요했던 지역 민심을 다독이는 동시에 신종코로나로 인한 불안감을 잠재움으로써 지역 경제의 과도한 위축을 막고자 하는 뜻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방역은 방역대로 정부가 감당할 몫이지만 국민이 지나친 불안감에 위축되지 않고 경제활동을 할 수 있게 하는 것도 정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라는 비상 상황 속에 있지만, 경제 활력을 지키고 키우는 일도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