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공천 심사 본격…광주·전남 정가, 신종코로나 영향 촉각(종합)

송고시간2020-02-09 14:31

대면 선거 운동 중단·대통령 마케팅 불허 따른 영향 주목

"지지 기반·인지도 갖춘 후보 유리, 정치 신인 불리" 분석

더불어민주당 공천(PG)
더불어민주당 공천(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심사가 본격적으로 진행 중인 가운데 광주와 전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진자 발생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정가의 관심이 쏠린다.

9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민주당은 2∼7일 경선 후보의 공천적합도(당선 가능성) 여론조사를 하고 10일 후보자를 상대로 면접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후보들은 공천 심사에서 가장 비중(40%)이 높은 공천적합도 조사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조사 기간에 지역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악수 등 대면 접촉 방식의 선거 운동이 전면 중단된 점이 어떤 영향을 미쳤을지 관심이다.

후보들은 직접 유권자를 만나는 게 어려워지자 SNS·유튜브 등 온라인 홍보에 집중했다.

방역에 직접 참여하거나 전염병 관련 대책을 내놓는 등 신종코로나 관련 홍보전을 펼치기도 했다.

조사를 앞두고 대통령 이름을 직함에 사용할 수 없게 돼 10∼20%의 지지율 격차를 낸다고 알려진 '대통령 마케팅'이 사라진 점도 영향 여부에 주목받았다.

정가에서는 선거 운동 중단과 '대통령 직함' 사용 불허가 지지 기반이 있고 인지도가 있는 후보에게 유리하고 '정치 신인'에게는 불리할 것이라고 대체로 분석하고 있다.

여론조사와는 별개로 실사단이 직접 지역에서 한 후보들의 '세평'도 주목받는다.

공천 심사에서 반영될 정체성, 기여도, 도덕성 등에 '문제'가 있거나 조사 기간에 선거 캠프 내부에서 관계자 간 문제가 불거진 후보들은 실사에 어떤 형태로든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후보자 등록 과정에서 권리당원 명부를 불법으로 조회한 사례가 드러난 점도 변수다.

민주당은 경선 후보자 등록 과정에서 전국에서 10여명의 후보들이 권리당원 명부를 불법으로 조회한 사례를 적발하고 공천 신청을 무효 처리하거나 경선 과정에서 감산하는 방침을 정했다.

이들은 홈페이지에 탑재된 권리당원 확인 프로그램을 이용해 다수의 권리당원 명단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경선은 권리당원 투표 절반, 국민경선 투표 절반의 방식이어서 권리당원 명부를 많이 확보할 수록 유리한 조건에서 경선을 할 수 있다.

광주에서도 한 후보가 적발돼 경선에 참가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열세인 후보 간 단일화와 후보의 경쟁력이 현저하게 떨어진다고 판단될 경우에 나올 수 있는 전략공천 가능성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민주당은 공천적합도 조사와 서류·면접 심사를 거쳐 20일께 경선에 나설 후보를 결정할 예정이다.

심사에서 30% 이상, 공천적합도 조사에서 20% 이상 격차가 나면 컷오프(공천 배제)될 수 있다.

민주당 경선은 2월 말이나 3월 초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 정가의 한 인사는 "공천적합도 여론조사로 사실상 경선 판세가 가려지는데, 코로나 사태가 어떤 영향을 미쳤을지 관심이다"며 "명절 이후 어느 정도 우위가 가려졌는데, 선거 운동이 중단되고 대통령 후광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에서 판세변화가 주목받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