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북방영토 ' 조기해결 결의문 채택…러시아 압박 강화

송고시간2020-02-07 15:19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정부는 7일 '북방영토의 날' 기념행사를 열고 러시아와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남쿠릴열도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 문제를 조기에 해결한다는 취지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북방영토 반환요구 전국대회'로 치러진 이 행사에서 "(러시아와 일본) 쌍방이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책을 찾기 위한 공동작업을 통해 협상을 착실하게 진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들 4개 섬에서의 양국 공동경제 활동에 관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러일 쌍방의 법적 입장을 손상하지 않고 사업화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내각부 등 주최로 열린 '북방영토의 날' 기념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내각부 등 주최로 열린 '북방영토의 날' 기념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교도통신은 올해 채택된 대회 결의문에도 남쿠릴 4개 섬에 대한 러시아의 '불법점거'라는 표현이 들어가지 않았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러시아를 자극하면 반환 협상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이유로 작년부터 이 표현을 쓰지 않고 있다.

올해 결의문에는 그러나 이들 4개 섬이 '일본의 고유영토'라거나 '반환 실현을 목표로 한다'는 예전의 표현은 그대로 사용됐다.

일본은 1855년 옛 러시아가 남쿠릴 4개 섬을 일본 영토로 인정한 양국 통상우호조약이 체결된 2월 7일을 '북방영토의 날'로 1981년 지정한 뒤 매년 내각부와 관련단체로 구성된 실행위원회 주최의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러시아는 옛 소련 시절인 1956년 일본과 합의한 공동선언을 통해 평화조약을 체결한 뒤 태평양전쟁 종전 직전에 점령한 4개 섬 중 하보마이(齒舞) 군도와 시코탄(色丹)을 넘겨주기로 했지만 지금까지 미해결 쟁점으로 남아 있다.

일본이 1960년 미·일 안보 조약을 개정한 것을 계기로 러시아 측이 미국을 겨냥하며 일본에 주둔하는 모든 외국 군대의 철수를 요구하고, 일본은 4개 섬 반환을 위한 병행 협의를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오랜 기간 교착 상태에 빠졌던 협상은 아베 총리가 2018년 11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1956년의 공동선언을 기초로 평화조약 체결 교섭을 가속화하기로 의견을 모으면서 전기를 맞았다.

하지만 러시아가 쿠릴 4개 섬은 전쟁의 결과로 러시아 영토가 된 점을 일본이 먼저 인정할 것과 주일미군이 철수해야 한다는 주장을 계속 내세우고, 일본은 이를 수용하지 못하겠다는 입장이어서 협상 진척의 실마리는 여전히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일본 정부는 러시아가 올 5월 9일 각국 지도자들을 대거 모스크바로 초청해 성대하게 개최할 예정인 제75주년 전승기념일 행사를 계기로 협상이 진전되길 기대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 행사에 맞춰 러시아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내각부와 관련 단체로 구성된 '북방영토의 날' 실행위원회가 7일 도쿄에서 '북방영토 반환요구 전국대회'를 열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내각부와 관련 단체로 구성된 '북방영토의 날' 실행위원회가 7일 도쿄에서 '북방영토 반환요구 전국대회'를 열고 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