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한교민 중 확진자 1명 추가…국립중앙의료원 이송(종합2보)

송고시간2020-02-07 09:36

1차 귀국한 20대 남성, 아산서 격리 중 증상…국내 환자 24명으로 늘어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진원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귀국해 임시 격리 생활 중인 교민 가운데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7일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전날 오후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생활하던 교민 1명이 확진자로 판정돼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이번 확진자는 지난달 31일 전세기편으로 귀국한 20대 남성이다. 지난 2일 아산 임시생활시설에서 나온 우한 교민 확진자(13번째 환자)의 직장 동료로 알려졌다.

우한교민 중 확진자 1명 추가…국립중앙의료원 이송(종합2보) - 2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질병관리본부에서 최종적으로 확정 발표하면 국내 전체 확진환자는 24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정부 관계자는 "아산에서 교민 1명이 인후통 등 의심 증상을 보여 어제 낮에 임시생활시설에 있는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검사한 결과 '양성'으로 판명됐다. 해당 교민은 오후 9시께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고 말했다.

추가 교민 확진자는 지난달 중순 13번째 환자와 함께 중국 출장을 떠났다가 같은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했고 임시생활시설로 이동할 때도 같은 버스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추가 확진된 교민은 시설에 입소한 이후에는 1인실에서 격리 생활을 해와 전염 가능성이 크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같은 버스로 이동한 교민들에 대해서는 추가 검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전날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도 의심 증상을 보이는 교민 1명을 검사했으나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임시생활 우한교민 중 확진자 1명 추가…국립중앙의료원 이송 (CG)
임시생활 우한교민 중 확진자 1명 추가…국립중앙의료원 이송 (CG)

[연합뉴스TV 제공]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