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시, 신종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250억원 긴급 지원

송고시간2020-02-06 09:00

'신종코로나 대응은 마스크 확보부터'
'신종코로나 대응은 마스크 확보부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소상공인을 위해 긴급 자금지원에 나선다.

인천시 산하 인천신용보증재단은 7일부터 모두 250억원 규모의 특별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신종코로나 사태로 직간접적 피해가 예상되는 음식업·숙박업·도소매업 등이며 업체당 최대 3천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취급 금융기관은 인천시·인천신용보증재단과 협약을 체결한 국민·농협·신한·우리·하나은행이며 인천시가 1.5%의 이자 차액을 보전해 준다.

이 경우 해당 대출을 신청한 소상공인은 연리 1%대 저금리 자금을 쓸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신종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신용등급에 제한 없이 저신용자(6~10등급)까지 보증 지원을 확대하고, 만기가 도래하는 소상공인도 대출 잔액 상환 없이 전화 신청으로 1년 단위 연장처리가 가능하다.

김상섭 인천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신종코로나 사태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가 최소화하도록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늘리고 서민경제 회복을 위해 현장과 지속해서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종코로나 자금 지원과 관련한 상세한 내용은 인천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www.icsinbo.or.kr)를 확인하거나 전화(☎ 1577-3790)로 문의할 수 있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7075100009

title : 부시 전 대통령, 이민자 책 낸다…"이민, 미에 긍정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