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전강국' 프랑스, 올해 2기 포함 2035년까지 원전 14기 멈춘다

송고시간2020-02-05 07:05

'다년도 에너지계획(안)' 청사진 발표…원전 비중 72%→50% 감축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원전 강국인 프랑스가 올해 2기를 포함해 2035년까지 14기의 원자력발전소를 영구정지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5일 프랑스 정부와 외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는 최근 내놓은 '다년도 에너지계획(안)(2019∼2023/2023∼2028)'을 통해 2035년까지 원전 발전 비중을 50%로 줄이기 위한 세부 방안을 공개했다.

프랑스 내 운영 중인 원전은 58기이며 1기는 현재 지어지고 있다. 전체 발전에서 원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기준 71.7%에 달한다.

58개 원전 가동하는 프랑스 전력공사
58개 원전 가동하는 프랑스 전력공사

(골페시 EPA=연합뉴스) 프랑스 서부 골페시에 있는 프랑스전력공사(EDF)의 원자력 발전소 냉각탑에서 수증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EDF는 프랑스 전역에서 모두 58기의 원전을 가동하고 있다.

프랑스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 후 원전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커지면서 2012년 원전 발전 비중을 2025년까지 50%로 줄이고 1977년과 1978년 준공된 최고령 원전인 페센하임 원전 1, 2호기를 조기 폐쇄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하지만 온실가스 감축 등 현실적 어려움에 부닥치면서 2018년 11월 원전 비중 축소 목표 시기를 2025년에서 2035년으로 10년 연기하고 가동 정지 원전을 기존 최대 17기에서 14기로 조정했다.

지난해 9월에는 이 같은 내용과 함께 2050년까지 탄소중립(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만큼 흡수하는 것)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담은 에너지기후법이 의회를 통과했다.

이번에 나온 다년도 에너지계획(안)은 2035년까지 원전 비중을 50%로 줄이기 위한 계획과 기준 등 청사진을 그린 것이다.

프랑스 정부는 원전 비중을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22일 페센하임 1호기를 영구정지하는 것을 포함해 올해 2기, 2035년까지 원전 14기를 차례로 영구정지하겠다고 밝혔다.

영구정지 앞둔 페센하임 원전
영구정지 앞둔 페센하임 원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연내 가동을 멈추는 페센하임 1, 2호기를 제외한 나머지 12기는 2029∼2035년 처음 가동을 시작한 지 50년이 지나게 된다.

정부는 프랑스전력공사(EDF)의 제안을 참고해 연평균 2기씩 영구정지를 추진하기로 했다. 대상 원전과 일정은 이번 계획에 포함하지 않았다.

정책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12기 중 2기는 50년이 도래하기 전에 영구정지 추진한다. 전력 공급에 문제가 없고 주변국의 신재생에너지 투자 확대로 전력가격이 하락해 원전 수익성이 떨어진다면 정지 시기를 앞당길 수 있다.

다년도 에너지계획(안)은 1월 20∼2월 19일 의견을 받은 뒤 총리와 관련 부처 장관의 서명을 받으면 공식 승인된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