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신종코로나 피해기업 100억원 지원…민관 총력대응

송고시간2020-02-04 19:13

지역경제 동향 점검·대응 논의…비상경제대책본부 본격 운영

부산시 신종 코로나 민관 합동 비상대책회의
부산시 신종 코로나 민관 합동 비상대책회의

[부산시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인한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총력 대응에 나섰다.

부산시는 4일 오후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에서 '민관 합동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른 지역경제 상황을 점검했다.

회의에는 오거돈 시장, 부산상공회의소, 부산경영자총협회, 무역협회, 상인연합회, 부산관광협회, 부산중소벤처기업청, 부산세관,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부산항만공사, 에어부산, 네오메드(마스크 제조사)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부산신용보증재단은 관련 피해기업에 신용등급을 불문하고 긴급 특례 보증지원을 시행하기로 했다.

관광마이스, 축제 등 관련 기업을 중점 지원하며 지원 규모는 100억원이다.

업체당 5천만원 한도에 금리 2.9% 이내, 보증료율 0.5%로 지원한다.

영세 관광사업자에 특별금융지원 협약 보증을 하고 소상공인에 업체당 1억원 한도 특별자금도 지원한다.

시는 "신종 코로나로 인한 지역경제 피해는 정확한 통계수치로 나타나지 않지만, 과거 사스나 메르스 사례를 비추어 볼 때 연간 경제성장률이 최대 0.2%P까지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장기간 지속하면 소비나 관광, 수출 등 지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부산시 신종 코로나 민관 합동 대책회의
부산시 신종 코로나 민관 합동 대책회의

[부산시 제공]

시는 부산 시장이 직접 컨트롤타워가 되어 3일 민관 합동 '비상경제대책본부'를 가동해 지역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비상경제대책본부는 총괄지원반, 수출입지원반, 관광지원반, 항만·물류지원반, 민생안정지원반, 대학협력반 등 6개 반 40여 개 기관이 참여한다.

총괄지원반은 상황 모니터링, 피해기업 조사, 기업자금 지원을 총괄하고 수출입지원반은 대 중국 통상·수출 다변화를 지원한다.

관광지원반은 관광업계 지원과 마이스·축제, 크루즈 운항 등에 대응하고 항만·물류지원반은 대 중국 물동량 점검, 해운물류 고충 지원, 항만검역 관리 강화를 책임진다.

오 시장은 이날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관광업체를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어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과 함께 외국인 관광객이 찾는 국제시장을 방문해 위기에 함께 대응할 것을 다짐했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