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벨기에서 신종코로나 첫 확진자 나와"

송고시간2020-02-04 18:11

지난 2일(현지시간) 촬영된 벨기에의 한 군 병원. 중국 우한에서 본국으로 돌아온 벨기에 시민들이 이 곳에 격리될 것으로 알려졌다. [AFP=연합뉴스]

지난 2일(현지시간) 촬영된 벨기에의 한 군 병원. 중국 우한에서 본국으로 돌아온 벨기에 시민들이 이 곳에 격리될 것으로 알려졌다. [AFP=연합뉴스]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벨기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첫 확진자가 나왔다고 로이터, AP 통신 등이 4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날 벨기에 보건 당국은 지난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본국으로 이송된 자국민 9명 가운데 한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이들 모두 수도 브뤼셀에 있는 한 군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으며, 나머지 8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벨기에 보건 당국은 이번에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은 건강이 양호한 상태로, 현재로서는 감염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람은 추가적인 치료를 위해 특별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나머지 사람들에 대해서는 격리 상태에서 관찰 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계속 확산하면서 세계보건기구(WHO)가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한 가운데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4일 0시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신종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2만438명, 사망자는 425명이라고 발표했다.

확진자 수가 2만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 12월 8일 발병지 우한에서 첫 확진 판정이 나온 지 약 2개월 만이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