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홈스의 마법' 캔자스시티, 반세기 만에 슈퍼볼 우승(종합)

송고시간2020-02-03 12:27

샌프란시스코 상대로 10점차 열세 뒤집고 31-20 역전승

1970년 이후 50년 만에 통산 2번째 슈퍼볼 우승

포효하는 마홈스
포효하는 마홈스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풋볼(NFL) 캔자스시티 치프스가 쿼터백 패트릭 마홈스(25)의 마법 같은 패스를 앞세워 50년 묵은 우승 한을 풀었다.

캔자스시티는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하드록 스타디움에서 열린 NFL 챔피언결정전인 제54회 슈퍼볼에서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49ers)에 31-20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캔자스시티는 1970년 이후 무려 반세기 만에 슈퍼볼 정상에 복귀했다. 구단 통산 2번째 슈퍼볼 우승이다.

첫 풀타임 시즌인 지난 시즌에 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마홈스는 이로써 리그 MVP와 슈퍼볼 우승을 모두 달성한 최연소 선수가 됐다.

마홈스는 패스 시도 41번 중 26번을 정확하게 연결해 터치다운 2개를 포함해 286 패싱 야드로 활약했다.

특히 10-20으로 뒤져 패색이 짙던 4쿼터에 극적인 터치다운 패스 2개를 뿌리고 역전승을 진두지휘했다.

환호하는 패트릭 마홈스
환호하는 패트릭 마홈스

[로이터=연합뉴스]

NFL 최고의 명장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캔자스시티의 앤디 리드 감독은 사령탑 커리어 20년 만에 슈퍼볼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반면 올해 우승했다면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더불어 슈퍼볼 최다우승 공동 1위(6회)로 올라설 수 있었던 샌프란시스코는 정상 문턱에서 분루를 삼켰다.

리그 최고의 '창'(캔자스시티)과 '방패'(샌프란시스코)의 대결에서 먼저 웃은 쪽은 샌프란시스코로 보였다.

리그 최고의 수비를 자랑하는 샌프란시스코는 지난 시즌까지 포함해 플레이오프 4경기에서 평균 37점을 올린 캔자스스티를 2쿼터까지 단 10점으로 묶고 전반을 10-10으로 마쳤다.

마홈스는 1쿼터에 직접 러싱 터치다운을 한 차례 기록하긴 했지만 샌프란시스코의 강한 압박에 고전하며 자신의 장기인 패싱 게임을 뜻대로 펼치지 못했다.

오히려 마홈스는 3쿼터에 2차례 인터셉션을 허용하며 고개를 숙였다.

샌프란시스코는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키커 로비 골드의 42야드 필드골, 러닝백 라힘 모스터트의 1야드 러싱 터치다운을 묶어 20-10으로 앞서나갔다.

패트릭 마홈스와 앤디 리드 감독
패트릭 마홈스와 앤디 리드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하지만 마홈스가 4쿼터 들어 기지개를 켜면서 경기의 흐름은 순식간에 달라졌다.

마홈스는 와이드리시버 타이릭 힐에게 44야드 패스로 단숨에 불씨를 살려냈고, 이어 타이트엔드인 트래비스 켈시에게 1야드 터치다운 패스로 3점 차 경기를 만들었다.

이어진 샌프란시스코의 공격을 다시 한 번 막아내며 공격권을 가져온 캔자스시티는 경기 종료 2분 44초를 남기고 러닝백 데이미언 윌리엄스가 마홈스의 패스를 받아 5야드 터치다운에 성공, 24-20으로 마침내 전세를 뒤집었다.

캔자스시티는 종료 1분 13초를 남기고 윌리엄스가 폭풍같은 질주로 38야드짜리 러싱 터치다운을 터트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