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한서 가장 먼 브라질 자국민 철수문제 고심…SNS로 요청올라와

송고시간2020-02-03 06:33

비용·격리시설 부재 등이 걸림돌…상원의장 "철수 결정하면 전폭 지원"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으로부터 사실상 가장 멀리 떨어진 브라질에서도 자국민 철수 문제를 두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일부에서는 공군기를 동원하거나 전세 항공기를 이용해서라도 자국민을 데려와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으나 중국의 지구 정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정부는 비용 문제와 함께 적절한 격리 시설이 없다는 점 때문에 고심하고 있다.

우한에 체류하는 브라질인들은 2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동영상 서한을 통해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에게 자신들을 철수시켜 달라고 요청했다.

우한에 체류하는 브라질인이 얼마나 되는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브라질인들은 일부 국가가 우한 체류 자국민들을 철수시킨 사실을 언급하면서, 브라질 영토가 아닌 곳에서 검역 절차를 거쳐도 좋으니 우한을 빠져나가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이들은 "동영상을 제작하는 순간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거나 감염이 의심되는 사람은 없다"면서 "브라질은 우리 모두의 고향"이라고 말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자국민 철수를 아직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관계 부처 각료들과 협의한 후 "우한에 체류 중인 브라질인들을 데려오려면 외교적·법적인 문제와 함께 예산 문제도 해결돼야 한다"며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공군기를 중국에 보내 브라질인들을 데려오는 방안도 현실성이 떨어진다며 사실상 거부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우한에 체류하는 브라질인 철수 문제로 고심하고 있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언제 진정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브라질인들을 철수시켜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비용이 많이 들고 격리 시설이 없다는 이유로 자국민을 철수시키지 않으면 보우소나루 정부가 엄청난 비난을 감수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 다비 아우콜룸브리 상원의장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우한 체류 브라질인들을 철수시키기로 하면 의회는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세 항공기를 이용할 경우 1인당 200만 헤알(약 2억6천300만 원) 정도가 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전체 예산을 고려하면 많지 않은 금액이라고 할 수 있으나 의회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

한편, 브라질에서는 지금까지 16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의심 환자가 확인됐으며, 확진 사례는 아직 없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