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축구 핵심 조소현, 도쿄올림픽 예선 앞두고 부상으로 '아웃'

송고시간2020-02-02 10:34

오른쪽 발목 염좌로 대표팀에서 낙마…박혜정 대체 발탁

종아리 부상 어희진 대신 김혜영 선발

여자축구 조소현
여자축구 조소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앞두고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에 '부상 주의보'가 발령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일 여자대표팀 '중원의 핵'인 조소현(웨스트햄)을 대신해 박혜정(고려대)을 발탁했다고 밝혔다.

조소현은 오른쪽 발목 염좌 탓에 낙마하면서 올림픽 최종예선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특히, 실력에 유럽파로서 경험까지 갖춘 조소현의 부상 낙마는 사상 첫 올림픽 본선행을 노리는 한국 여자축구에는 '악재'다.

또 오른쪽 종아리 근육 부상과 타박상을 한 어희진(구미스포츠토토) 대체 선수로 김혜영(경주한수원)을 발탁했다.

한국 여자 축구는 1996년 애틀랜타 대회 도입 이후 한 번도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은 적이 없다.

이번 도쿄올림픽에선 일본이 개최국 자격으로 본선에 자동 출전하고, 북한이 최종예선 불참을 선언해 한국의 본선 진출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큰 상황이다.

한국은 3일 미얀마와 최종예선 조별리그 1차전을, 9일 베트남과 2차전을 치른다.

조별리그 2위 안에 들면, B조 1위 혹은 2위 팀과 3월 플레이오프를 치러 본선 진출 여부를 결정한다. 플레이오프 상대는 중국이나 호주가 유력하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