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한전세기 귀국교민 368명 중 18명 증상 발견…전원 병원이송

송고시간2020-01-31 11:18

'유증상' 우한 교민 국립의료원 14명·중앙대병원 4명 이송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된 우한 교민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된 우한 교민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정부 전세기편으로 김포공항에 도착한 우한 교민과 유학생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인 탑승객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31일 전세기편으로 김포공항에 도착한 중국 우한 교민 368명 가운데 18명이 발열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증상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우한 교민 검역 결과를 발표했다.

귀국자 가운데 12명은 우한 톈허공항 검역 과정에서 증상을 보였고, 김포공항 검역에서 추가로 6명이 증상을 보였다.

교민 18명 중 14명은 국립중앙의료원, 4명은 중앙대학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게 된다.

우한 교민들, 진천·아산 시설로…368명 중 18명 증상 발견돼 병원이송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그 외 증상이 없는 교민 350명은 정부가 준비한 버스에 탑승해서 임시생활시설로 이동한다.

200명은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150명은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으로 가서 격리생활을 하게 된다.

의심 증상이 나오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즉시 이송된다.

이날 톈허공항에 집결한 교민은 369명이었으나, 1명은 중국 당국의 사전검역에서 증상이 발견돼 탑승하지 못했다.

정부는 "나머지 탑승 신청자를 태우기 위한 추가 전세기 운항 협의를 중국 당국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세기에서 내리는 관계자들
전세기에서 내리는 관계자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중국 우한에서 온 관계자들이 31일 오전 김포공항에 착륙한 전세기에서 내리고 있다. saba@yna.co.kr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