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군, 글로벌호크 정찰비행대대 창설…800여대 상용드론 운용

송고시간2020-01-31 11:15

글로벌호크 비행 장면
글로벌호크 비행 장면

[노스럽 그루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공군이 고고도 무인정찰기(HUAV) 글로벌호크(RQ-4)를 운용하는 정찰비행대대를 창설했다고 국방부가 31일 밝혔다.

글로벌호크는 작년 12월 23일 1호기가 미국에서 도착했고, 올해 전반기에 나머지 3대가 인도된다.

20㎞ 상공에서 특수 고성능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첩보 위성급의 무인정찰기이다. 한번 떠서 38∼42시간 작전 비행을 할 수 있다. 작전반경은 3천㎞에 달하고, 한반도 밖까지 감시할 수 있다.

국방부는 이날 정경두 장관 주관으로 '공중무인체계(드론) 추진평가회의'를 개최해 글로벌호크 전력화 과정 등을 점검하고 평가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방부, 합참, 각 군 및 해병대, 방위사업청, 한국국방연구원 등 드론 전력사업 및 부대개편 사업 관련 주요 직위자 60여 명이 참석했다.

국방부는 이번 회의에서 "HUAV 등 7종의 무인기를 전력화해 운용 중"이라며 "현재 전투 실험·교육 훈련 용도로 800여 대의 상용 드론을 도입해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드론 전력화 현황과 공중무인체계 부대 구조·편성 방안 등의 추진상황을 평가하고 토의했다.

정경두 장관은 "미래 첨단기술을 적용한 드론 관련 국가기술 발전에 군이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