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우한 철수 전세기 귀국자 항공료 87만원 정부 부담

송고시간2020-01-31 09:35

여권 내 이견 잇따르자 본인 부담 방침서 선회

우한에서 일본인 태우고 돌아온 일본 정부 전세기
우한에서 일본인 태우고 돌아온 일본 정부 전세기

(도쿄 교도=연합뉴스) 중국 우한(武漢)시에 머물던 일본인을 태운 일본 정부 전세기가 30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하네다(羽田)공항에 착륙하기 위해 고도를 낮추고 있다. 2020.1.30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일본인에게 징수하기로 한 항공료를 정부가 대신 부담하기로 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은 31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우한에서 전세기로 철수한 자국민에게 항공료 8만엔(약 87만원)을 징수하는 방침을 철회하고 이를 정부가 부담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당초 정부가 준비한 특별 전세기로 우한에서 철수한 귀국자에게 정규 항공편 이코노미석 편도 요금을 징수할 방침이었다.

중국에 체류하다가 자력으로 귀국한 일본인과의 형평성을 고려한 조치였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전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원래 내전 등 본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철수를 요청하지 않을 수 없는 경우를 제외하고 (본인) 부담을 부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은 29일 "갑작스러운 재난"이라며 정부 부담을 요구했고, 자민당과 연립정권을 이루는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도 30일 "정부가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여권 내에서 이견이 잇달아 표출되자, 일본 정부는 우한 철수 전세기 항공료 본인 부담 방침을 수정하게 됐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