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민 367명 탄 전세기, 중국 우한 출발…오전 8시 김포 귀환(종합)

송고시간2020-01-31 06:54

현지 검역서 '무증상자'만 탑승…"한국측 꼼꼼한 검역으로 출발 늦어져"

오전 8시께 김포공항 도착…한중 당국, 2차 전세기 운항 협의

김포공항으로 다시 돌아올 전세기
김포공항으로 다시 돌아올 전세기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중국 우한에서 교민을 수송하기 위한 전세기 KE 9883편 보잉 747 여객기가 지난 30일 저녁 인천국제공항에서 이륙해 중국 우한으로 향하고 있다. 여객기는 31일 새벽 우한 톈허(天河)공항을 이륙했다. 2020.1.30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과 인근에서 철수하는 한국인 367명을 실은 정부 전세기가 31일 오전 우한 톈허(天河)공항을 출발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들이 탑승한 대한항공 KE9884편 보잉747 여객기는 이날 한국시간으로 오전 6시 3분(현지시간 오전 5시 3분) 우한 공항을 이륙했다.

1차로 귀국하는 탑승객들은 우한과 인근 지역에서 전세기 탑승을 신청한 720여명 중 약 절반으로, 총영사관 공지에 따라 한국시간으로 전날 오후 9시까지 공항에 집결했다.

이들은 공항 건물 외부에서 중국 당국의 1차 체온 측정을 거친 뒤 공항 내부로 들어와 발권, 중국 측 2차 체온 측정, 보안검색, 한국 측 검역을 거쳐 '무증상자'만 비행기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예상보다 출발이 늦어진 데 대해 "중국 당국의 검역 후 한국 측 검역 과정이 매우 꼼꼼하게 진행돼 오래 걸린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탑승 현장에서 혼란이 빚어졌다는 보도도 나왔으나,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채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차분한 상황에서 발권과 검역이 이뤄졌다고 정부 관계자는 전했다.

경찰인재개발원, 우한 철수 교민 도착 준비
경찰인재개발원, 우한 철수 교민 도착 준비

(아산=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31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철수한 교민들이 머물 예정인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진입로에 교민 도착을 대기하며 경찰버스들이 세워져 있다. hihong@yna.co.kr

이들의 탑승을 지원한 정부 신속대응팀과 대한항공 승무원 등도 함께 돌아온다.

전세기는 한국시간으로 오전 8시께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탑승객은 비행기에서 내리는 대로 다시 검역 절차를 거치게 된다.

국내 검역에서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사람은 임시 숙소인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나눠 수용된다.

의심 증상이 나올 경우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즉시 이송된다.

정부는 나머지 탑승 신청자를 태우기 위한 추가 전세기 운항 협의를 중국 당국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침] 그래픽(중국 우한 교민 1차 수송 전세기)
[고침] 그래픽(중국 우한 교민 1차 수송 전세기)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과 인근 지역의 한국인을 국내로 데려오기 위한 정부 전세기가 30일 밤 인천 국제공항을 출발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