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개성사무소 남측 인력 입경불허…방역조치 일환인 듯

송고시간2020-01-30 10:20

"오늘 출근 인력들 아직 개성사무소로 못 들어가"

북한 "각지에 비상 방역지휘부 조직"
북한 "각지에 비상 방역지휘부 조직"

(서울=연합뉴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전국 각지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기 위한 사업들이 강도 높이 진행되고 있다"며 전국 각지의 방역 및 위생 선전 사업을 소개했다. 사진은 의학연구원 의학생물학연구소의 연구원들 모습.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2020.1.30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조치를 계속 강화하고 있는 북한이 30일 오전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로 출근하려던 남측 인력의 입경을 불허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개성으로 출근하려던 우리측 인력이 북한의 조치로 아직 개성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북한이 갑작스럽게 남측 인력의 입경을 불허한 배경에 대해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조치 일환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이날 남북연락사무소로 출근하려던 남측 인력은 10여 명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최근 중국 우한(武漢)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자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선포하고 중앙과 각 지역에 비상방역지휘부를 설치해 감염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기 위한 비상대책 강구' 제목의 기사에서 "중앙과 도, 시, 군들에 비상방역지휘부가 조직됐다"고 보도했다.

북한, 신종코로나에 국가 비상체제! 국경 완전 폐쇄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eeEly51CXU

jslee@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