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버린 담배꽁초에서도 니코틴 방출된다"

송고시간2020-01-30 09:55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피우다 비벼 끄고 버린 담배꽁초에서도 니코틴 등 유해 성분이 방출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 National Institute of Standards and Technology)의 환경공학 전문가 더스틴 포펜디크 박사 연구팀은 불을 끄고 버려 완전히 식은 담배꽁초에서도 담배를 피울 때 나오는 니코틴양의 최대 14%가 매일 방출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미국과학진흥협회(AAAS) 과학 뉴스 사이트 유레크얼러트(EurekAlert)가 29일 보도했다.

담배 피우는 기계를 이용, 2천100개비가 넘는 담배를 태우고 남은 꽁초로 니코틴을 포함, 8가지 화학물질의 방출량을 측정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담배꽁초에서 방출되는 화학물질들은 대부분 첫 24시간 동안 공기 중으로 방출됐다.

특히 니코틴과 트라이아세틴(triacetin)은 담배꽁초가 버려진 후 5일이 지나서도 첫 24시간 동안 방출량의 약 50%가 방출되고 있었다.

트라이아세틴은 담배 필터를 단단하게 만드는 데 흔히 사용되는 가소제(plasticizer)이다.

특히 꽁초가 버려진 곳의 공기 온도가 높을수록 꽁초에서 나오는 니코틴 방출량은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버려진 담배꽁초 하나에서 7일 동안 방출된 니코틴의 양은 실제 담배를 피울 때 간접적으로 노출되는 양과 비슷했다.

이는 집에서 담배를 피운 뒤 꽁초를 버린 재떨이를 1주일 동안 비우지 않고 방치했을 때 비흡연자의 니코틴 노출량이 예상치의 2배로 늘어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또 자동차에 아이들이 함께 타고 있을 때는 차 안에서 담배를 피우지 않겠지만 만약 차 안의 재떨이에 꽁초가 가득 들어있다면 담배를 피우지 않아도 간접흡연에 노출되는 셈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따라서 담배를 피우고 나서 꽁초를 그대로 버릴 것이 아니라 밀폐가 가능한 금속 또는 유리 용기에 넣어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남이 피우는 담배 연기에 노출된 2차 간접흡연 그리고 최근에는 담배를 피운 공간의 벽, 가구, 옷, 장난감 표면에 남아있는 담배 연기 속 화학물질에 노출된 3차 간접 흡입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연구되고 있지만 피우고 버린 담배꽁초에서 나오는 화학물질에 대한 연구가 이루어진 것은 처음이다.

이 담배꽁초 연구는 NIST와 미국 식품의약청(FDA)간의 협약에 따라 흡연이 인간 생명에 미치는 전반적인 영향을 연구하는 과정의 일부로 진행됐다.

버려진 담배꽁초
버려진 담배꽁초

[연합뉴스TV 제공]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