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악수 못하고 행사도 미루고…신종코로나에 총선 도전자들 '비상'

송고시간2020-01-29 11:42

신체접촉 없는 '피켓' 유세로 대체…다중밀집 불가피한 개소식 연기하기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김동환 이은정 기자 =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으로 4·15 총선을 위해 지역에서 뛰는 예비후보들도 '비상'이 걸렸다.

특히 환자의 침·콧물이 재채기·기침 등으로 타인에게 미쳤을 때 감염될 수 있다는 점이 알려지면서 다중이 밀집한 공간을 피하려는 경향과 신체 접촉을 조심하는 풍토가 나타나면서 예비후보들의 유세 방식도 달라지고 있다.

이낙연 전 총리
이낙연 전 총리

[이낙연 전 국무총리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일단 선거 유세를 할 때 신체 접촉을 피하거나, 계획한 행사를 연기하는 등 유권자의 '안전'에 방점을 두고 대안을 모색한다는 것이 여야 예비후보들의 전언이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서울 양천을 출마를 준비 중인 더불어민주당 이용선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하려던 계획을 변경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

이 전 총리가 참석할 경우 더 많은 사람이 몰릴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이 전 총리 측 관계자는 2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무래도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 강동구을에서 출마를 준비 중인 같은 당 이해식 예비후보는 당초 내달 1일 개최하려고 했던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미뤘다.

이해식 예비후보
이해식 예비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예비후보는 통화에서 "지역 사회에 감염 사례가 없긴 하지만, 좁은 곳에 많은 사람이 모이는게 신경쓰였다"고 설명했다.

통상적인 유세 방식인 '악수'를 놓고도 고민하는 후보들이 많다.

같은 당 김종민 의원(충남 논산시계룡시금산군)은 "친근감을 표현하는 방법이지만 요즘은 고민이 있다. 꺼리시는 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김종민 의원
김종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백혜련 의원(경기 수원시을)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로당 어르신들께 새해 인사를 드리려고 했는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고민이 된다. 의견을 부탁드린다"고 쓰기도 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감염 예방을 위해 선거운동과 관련한 행종준칙을 각 예비후보들에게 보내기로 했다.

아예 '무접촉' 방식의 유세방식으로 바꾼 후보들도 있다.

인천 미추홀갑에서 출마를 준비 중인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은 통화에서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손을 잡거나 하시는 것을 조심스러워서 하시는 것이니, 피켓을 들고 거리 인사를 하는 방식으로 바꾸는 것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보라 의원
신보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 김포갑 지역구를 다지고 있는 같은 당 박진호 예비후보도 통화에서 "악수를 청하는 대신 마스크를 쓰고 피켓 인사로 대신하고 있다"며 "일부러 다가가지 않고, 조심스러운 태도로 임하는 것이 더 호소력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지역 행사 취소도 이어지는 분위기다.

민주당 임종성 의원(경기 광주을)은 지역 척사대회를 취소하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경기 고양정에서 출마를 준비 중인 한국당 김현아 의원도 통화에서 "지역 단체 월례회가 취소돼 참석하지 못했다"고 했다.

박진호 예비후보
박진호 예비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