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신종코로나 확산 '사스' 추월…사망 132명·확진 6천명 육박(종합)

송고시간2020-01-29 11:25

하루 새 사망 26명·확진 1459명 늘어…'청정지역' 티베트도 의심환자

시진핑 진두지휘에 공무원 시험 연기·보건 당국 문책 등 대책 총동원

집중치료실에서 치료받는 중국 우한폐렴 환자들
집중치료실에서 치료받는 중국 우한폐렴 환자들

(우한 신화=연합뉴스) 지난 24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대학 중난병원의 집중치료실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 leekm@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윤구 김진방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진자 수가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를 넘어섰다.

이처럼 중국 전체를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우한 폐렴을 '악마'로 지칭하며 사활을 건 전면전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는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를 연장하는 가운데 공무원 시험 연기, 국가 접객소 운영 중단 등을 통해 봉쇄 조치를 강화하고 보건 당국에 대한 문책성 인사를 통해 기강 잡기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 확산세 여전…'청정지역' 티베트까지 의심 환자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29일 0시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는 5천974명, 사망자는 132명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하루 전보다 확진자는 1천459명, 사망자는 26명 늘어난 것이다.

확진자의 경우는 사스 때보다 증가 속도가 빠르다. 사스 당시 중국 본토에서는 5천327여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349명이 숨졌다.

이는 중국 정부의 총력 대응에도 쉽사리 잡히지 않고 있음을 보여준다.

中신종코로나 확산 '사스' 추월…사망 132명·확진 6천명 육박(종합) - 3

특히 발병지인 우한(武漢)을 포함한 후베이(湖北)성에만 하루 만에 확진자가 840명, 사망자는 25명이 늘었다. 이 지역의 누적 확진자만 3천554명, 사망자는 125명에 달해 후베이 전체가 여전히 초비상 상황이다.

이 가운데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우한의 사망자만 105명이다.

29일 0시 기준 중국 내 우한 폐렴 확진자 가운데 1천239명은 중증이며 103명은 완치 후 퇴원했다. 의심 환자는 9천239명에 달한다.

급조되는 중국 우한 '신종 코로나' 응급병원
급조되는 중국 우한 '신종 코로나' 응급병원

(우한 신화=연합뉴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들을 수용하기 위해 긴급히 이뤄지고 있는 응급병원 건설 현장을 지난 28일 촬영한 항공사진. jsmoon@yna.co.kr

우한 폐렴의 청정 지역으로 여겨졌던 시짱(西藏·티베트)에서도 의심 환자 1명이 나왔다. 이 의심 환자가 확진자로 판명될 경우 중국은 31개 성 모두가 우한 폐렴 감염 지역이 되는 셈이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수는 6만5천537명이며 이 가운데 5만9천990명이 의료 관찰을 받고 있다.

이밖에 중화권인 홍콩에서 8명, 마카오에서 7명, 대만에서 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해외 확진자는 태국 14명, 일본·싱가포르·말레이시아 7명, 미국·호주 5명, 한국·프랑스·독일 4명, 베트남·캐나다 2명, 네팔·스리랑카 1명이다.

◇시진핑 '직접 지휘' 속 중국 전역 사실상 봉쇄 강화

국가 최고 지도자인 시진핑 주석마저 최근 들어 전면에 나서 연일 우한 폐렴과 전쟁에서 중국인들의 분투를 강조하며 정부에 대한 신뢰감 제고에 주력하는 분위기다.

中신종코로나 확산 '사스' 추월…사망 132명·확진 6천명 육박(종합) - 5

시 주석은 전날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과 우한 폐렴에 대해 "이는 악마다. 우리는 악마가 활개 치고 다니게 놔두지 않겠다"며 자신이 직접 지휘를 하면서 '우한 폐렴과의 전쟁'에서 승리할 것이라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하기도 했다.

이는 우한 폐렴의 확산을 제대로 막지 못할 경우 중국 전체의 동요를 막을 수 없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는 공무원 시험까지 연기하며 감염 확산 방지책을 총동원하고 있다.

중국 국가공무원국은 전날 2020년도 중앙기관 및 그 소속 기구의 공무원 임용 일정과 면접시험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중국 국내외 인사의 국가기관 방문을 총괄하는 중국 국가신방국도 중국 국가기관 방문객 접객 업무를 잠정 중단하겠다고 공지했다.

WH0 사무총장 만나는 시진핑 중국 주석
WH0 사무총장 만나는 시진핑 중국 주석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8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의 예방을 받고 악수하고 있다. jsmoon@yna.co.kr

이에 따라 국가기관 참관이나 단체 방문은 지난 28일부터 모두 중단됐다.

중국 외교부도 중국 주재 외교 사절단을 초청해 우한 폐렴 관련 상황을 공유하고, 국가 간 협조를 약속했다.

또한, 허베이(河北)성 성도인 스자좡(石家莊)시 징징쾅구는 지난 14일 이후 우한에서 돌아온 사람 중 '미등록자'를 신고한 이에게 2천위안(약 33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중국의 여러 지방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특히 심각한 우한 등 후베이(湖北)성 일대에서 온 사람들을 자택에 격리하는 등의 질병 확산 방지 조처를 하고 있다.

지난 23일 중국 당국의 우한 봉쇄 조치가 나오기 전까지 인구 1천여만명의 거대 도시 우한에서 중국 다른 지역이나 해외로 이동한 이는 5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아울러 중국 당국은 각종 확산 방지책과 함께 우한 폐렴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간부들에 대한 기강 잡기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톈진(天津)시 당국은 최근 톈진시 위생건강위원회 소속 2급 순시 위원인 왕쩡톈(王增田)을 업무상 엄중한 실책을 이유로 직위 해제했다.

president21@yna.co.kr ykim@yna.co.kr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