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 10명 중 4명 농촌관광 경험…"일상 탈출·휴식 위해"

송고시간2020-01-29 11:00

농촌진흥청 '2018 국민 농촌관광 실태조사' 결과

농촌체험마을인 밀양 꽃새미마을
농촌체험마을인 밀양 꽃새미마을

농촌체험마을인 밀양 꽃새미마을. 연중 꽃이 핀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다. '소원을 들어드립니다'가 이 마을의 주요 테마인데 돌탑이 365개가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우리 국민 10명 가운데 4명은 농촌 관광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농촌 관광 목적은 일상 탈출과 휴식이 가장 많았다.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8월 29일부터 9월 25일까지 만 15세 이상 1만264명을 온라인 조사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 국민 농촌관광 실태조사'를 29일 발표했다.

농촌 관광 경험자는 41.1%였고, 만 15세 이상 국민으로 추정한 관광 횟수 총량은 6천992만회였다. 1인당 평균은 1.6회였다.

농촌 관광 동기로는 '일상 탈출과 휴식'이 47.1%로 가장 많았고, '즐길 거리와 즐거움을 찾아서'라는 대답이 17.8%로 두 번째를 차지했다.

2018 국민 농촌관광 실태조사
2018 국민 농촌관광 실태조사

[농촌진흥청 제공]

농촌 관광은 주로 '가족·친지'와 동행하는 경우가 68.4%였다. 평균 4명이 함께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된 활동은 '지역 음식과 맛집 체험'이 46.9%로 가장 많았다.

농촌 관광을 즐기는 계절은 여름, 봄, 가을, 겨울 순이었다.

농촌 관광객의 절반 이상인 50.7%는 1박 이상 숙박을 했고, 숙박 시설 선택 기준은 '시설 편의성'(23.4%)과 '가격'(15.7%) 등이었다.

1인당 농촌 관광 지출 비용은 평균 13만6천원으로 나타났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