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인 우한 철수 시작…240명 탑승 전세기 캘리포니아로 출발

송고시간2020-01-29 09:33

알래스카 기착, 바이러스 감염 검사 예정

미국인 240명을 태우고 우한 폐렴의 진원지 중국 우한을 출발한 미국 정부의 전세기가 도착할 예정인 미 캘리포니아 온타리오 국제공항의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인 240명을 태우고 우한 폐렴의 진원지 중국 우한을 출발한 미국 정부의 전세기가 도착할 예정인 미 캘리포니아 온타리오 국제공항의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인 '우한 폐렴'의 진원지 중국 우한(武漢)에서 미국인을 긴급 대피시키는 전세기가 중국에서 출발했다고 AP·AFP 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국무부는 중국 현지시간으로 29일 동트기 전 240명의 미국인을 태운 전세기가 우한을 떠나 미국으로 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세기에는 우한 미 영사관에 근무하던 외교관들과 미국인들이 타고 있다.

이에 앞서 알래스카주(州) 교통부는 240명의 미국인을 실은 항공편이 중간 급유를 위해 알래스카 앵커리지에 기착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탑승객들은 이곳에서 한 차례 바이러스 감염 여부에 대해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현지 병원들은 감염자가 발견될 경우 이들을 격리해 치료하도록 통지를 받았다.

이후 이 전세기는 미국 캘리포니아 온타리오 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 공항도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이들 귀국민을 상대로 검역을 하고 최대 2주간 수용할 준비를 하고 있다.

온타리오 국제공항은 약 10년 전 미 정부가 비상사태로 해외에서 돌아온 미국인들을 수용하도록 지정된 공항이다. 이 공항이 이런 목적으로 지정된 이후 실제 귀국민을 받는 것은 처음이다.

우한은 중국 내에서 130명 이상의 사망자와 6천명에 가까운 확진 환자를 발생시키며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우한 폐렴이 시작된 곳으로 알려졌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