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신종코로나 확진자 4명으로…상태위중(종합)

송고시간2020-01-29 06:05

후베이성 출신 중국인 관광객…파리 한 병원서 집중치료 중

[연합뉴스TV 제공 CG]

[연합뉴스TV 제공 CG]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에서 네 번째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환자가 28일(현지시간) 확인됐다.

프랑스 보건부 산하 질병관리국(DGS)의 제롬 살로몽 국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확진자는 노년의 중국인 관광객으로 우한(武漢)이 소재한 중국 후베이(湖北)성 출신이라고 밝혔다.

프랑스 신종코로나 확진자 4명으로…"상태 위중" (France, Wuhan, coronavirus)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살로몽 국장은 이 환자가 현재 파리 시내의 한 병원에서 입원해 집중치료를 받있으며, 환자의 동선을 토대로 접촉한 사람들을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럽 국가 중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확인된 프랑스에서 상태가 위중한 케이스는 이날 확진된 중국인 노인이 처음이다.

[그래픽] 신종코로나 확산 현황
[그래픽] 신종코로나 확산 현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29일 0시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는 5천974명, 사망자는 132명이라고 발표했다. jin34@yna.co.kr

앞서 확인된 2명은 중국 우한 출신의 31세, 30세 남녀로 지난 18일 프랑스 여행을 위해 입국했으며 파리 시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다른 1명은 보르도에 거주하는 48세 중국계 프랑스인으로 중국에 다녀왔으며 중국에서 잠시 우한에 체류한 것으로 파악됐다.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