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도, 중국서 무안공항 통해 입국한 내외국인 전수조사

송고시간2020-01-28 15:10

무안공항
무안공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도는 무안국제공항 등을 거쳐 중국에서 도내로 들어온 모든 내·외국인을 전수조사 한다고 28일 밝혔다.

안병옥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이날 오후 전남도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 대응 상황 브리핑을 하고 "중국을 거쳐 도내에 유입되는 모든 내국인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전남의 경우 중국과 직접 사람이 오갈 수 있는 공항과 항구는 무안공항·목포항·여수항·광양항 등이다.

무안공항은 주 7회 중국을 오가는 항공기가 운항하고 있으며, 최근 여객선을 통해 목포항 등으로 입국한 내외국인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설 연휴 무안공항에서는 상하이 105명, 산야(三亞) 112명, 장자제(張家界) 155명 등 372명(외국인 7명 포함)이 중국에서 입국했다.

전남도는 이들을 대상으로 감염증상이 있는지 전화 문진을 통한 1차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안병옥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 1차 조사에서 이상 증상이 확인된 입국자는 추가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며 "무안공항을 포함해 도내로 유입되는 모든 중국방문객은 내외국인을 불문하고 조사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무안공항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항공기 운항 취소가 잇따르고 있다.

장자제·산야 노선을 운항 중인 제주항공은 오는 30일부터 운항을 전면 취소하기로 했고, 중국 사천항공은 31일부터 장자제 운항을 취소할 방침이다.

동방항공이 운항하는 상하이·푸둥 노선이 남았지만, 무안공항 측은 이 노선도 변동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전남에서는 그동안 의심환자 3명이 있었지만, 음성판정으로 격리 해제했으며 능동감시 대상자는 1명은 다른 지역으로 이동한 상태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