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거개입 의혹' 수사 부장검사, 좌천성 인사에 첫 사표

송고시간2020-01-28 11:57

김성주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장, 검찰 내부망에 글 올려

檢 정경심 소환시기 저울질…보강수사 주력 (CG)
檢 정경심 소환시기 저울질…보강수사 주력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한 부장검사가 최근 좌천성 발령을 받자 사표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3일 발표된 중간 간부 인사 대상자 중 사의를 표명한 첫 사례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성주(49·사법연수원 31기)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장(옛 공안부)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사직의 글을 올렸다.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수사는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가 주로 담당했는데 공공수사3부도 김성주 부장을 비롯한 검사 일부가 지원하는 형태로 수사를 도왔다.

부장급으로는 김태은 부장을 중심으로 김성주 부장, 김성훈 대검찰청 공안수사지원과장, 이상현 울산지검 공공수사부장 등 4명이 실무를 맡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3일 발표된 중간간부 인사에서 김태은 부장은 유임됐지만, 김성주 부장은 울산지검 형사5부장, 김성훈 과장은 서울북부지검 형사1부장, 이상현 부장은 대전지검 공공수사부장으로 흩어졌다. 이를 두고 선거개입 의혹 사건의 수사 동력이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검찰 내부에서 제기되기도 했다.

김성주 부장은 이프로스에 올린 글에서 "검찰이 너무나 어려운 때 떠나게 돼 안타깝다"며 "밖에서도 늘 검찰을 응원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2009년 처음으로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에서 공안 업무를 시작한 이후 계속해서 공안 업무만 담당할 수 있도록 과분한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서울중앙지검의 마지막 공공수사3부장으로 마무리 할 수 있게 해주셔서 더욱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직접수사 부서를 대폭 줄이는 것을 골자로 하는 '검찰청 사무기구에 관한 규정'(대통령령) 개정안이 이날부터 공포·시행됨에 따라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는 폐지돼 형사부로 전환됐다.

김성주 부장은 서울 명지고와 서울대를 졸업한 뒤 2002년 인천지검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2014년에는 울산지검에서 근무했고, 이후 울산지검 공안부장과 서울남부지검 공안부장 등을 지냈다.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