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8암매장 추정지 옛 광주교도소 추가발굴 조사 시작

송고시간2020-01-28 11:17

문화재 발굴 방식으로 무연고자 묘지 인근 2천888㎡ 조사…내달 1일까지 진행

5·18 당시 사라진 사람들 찾기 '다시 시작'
5·18 당시 사라진 사람들 찾기 '다시 시작'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8일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자 묘지 인근 텃밭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사라진 사람들 흔적을 찾는 발굴조사에 앞서 개토제가 열리고 있다. 5·18기념재단 등은 옛 교도소 무연고자 묘지에서 신원 미상 유골 발굴을 계기로 내달 1일까지 조사를 이어간다.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자 묘지에서 신원미상 유골이 발견된 것을 계기로 추가 유해 발굴조사가 시작됐다.

5·18기념재단은 28일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교도대 북쪽 무연고자 묘지 인근에서 개토제를 열고 발굴조사(2천888㎥)를 본격 시작했다.

이 자리에는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물론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법무부, 국방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발굴은 2017년 옛 광주교도소 암매장 발굴조사(1~4차)를 한 대한문화재연구원이 문화재 출토 방식으로 진행한다.

우선 잡초를 제거한 뒤 굴삭기를 동원해 표토층을 걷어내고 암매장 흔적이 있는지 살펴본다.

조사 과정에서 암매장과 관련된 정황이 발견되면 5·18재단은 검찰과 경찰 등 관계기관에 알려 후속 조처를 하기로 했다.

5·18 행방불명자 '이번에는 찾을까'
5·18 행방불명자 '이번에는 찾을까'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8일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자 묘지 인근 텃밭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사라진 사람들 흔적을 찾는 발굴조사 준비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5·18기념재단 등은 옛 교도소 무연고자 묘지 내 신원 미상 유골 발굴을 계기로 내달 1일까지 조사를 이어간다. hs@yna.co.kr

발굴 조사는 내달 1일까지 진행된다.

5·18기념재단 관계자는 "추가 발굴 부지는 솔로몬로파크 진입로가 들어설 자리"라며 "바로 인근에 있는 무연고자 묘지에서 신원미상의 유골이 발굴된 만큼 진입로 공사를 하기 전 기초 조사를 먼저 해보자는 취지로 추가 발굴을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송선태 5·18진상규명조사위원장은 "5·18이후 옛 광주교도소로 재편성된 투입군이 사체를 처리했다는 증언이 있다"며 "28구가 암매장됐다는 보고가 있지만 지금까지 11구만 발견됐을 뿐 나머지 17구는 40년간 의문으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이어 "법무부가 관리하고 있던 옛 광주교도소 전역이 추가 발굴 대상이 돼야 한다"며 "진상조사위 조사관 구성이 마무리되는 2월 말께부터 다른 추가 발굴조사는 진상조사위가 주관해 실시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5·18 암매장 의심지 옛 광주교도소 '추가 발굴'
5·18 암매장 의심지 옛 광주교도소 '추가 발굴'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8일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자 묘지 인근 텃밭(파란색 경계선)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사라진 사람들 흔적을 찾는 발굴조사 준비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5·18기념재단 등은 옛 교도소 무연고자 묘지(노란색 경계선)의 신원 미상 유골 발굴을 계기로 내달 1일까지 조사를 이어간다. hs@yna.co.kr

iny@yna.co.kr
(계속)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