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종코로나-사스 '닮은꼴'…중국 '초기대응 부실'이 재앙 키웠다

송고시간2020-01-28 00:58

우한 봉쇄령에도 500만명 '우한 탈출'…감염자 축소·은폐 의혹도

'관료주의' 만연해 대응 늦어…시진핑 나서야 비로소 움직여

우한시장 "초기 정보와 권한에 제한 있었다"
우한시장 "초기 정보와 권한에 제한 있었다"

(서울=연합뉴스) 저우센왕(周先旺) 우한시장이 27일 관영 중앙(CC)TV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그는 정보 공개가 적절한 시기에 이뤄지지 못한 데 대해 지방 정부 관리로서 한계가 있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CCTV 캡쳐.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중국 전역은 물론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중국 당국의 초기 대응 부실이 재앙을 키웠다는 질타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이는 지난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대유행을 연상케 해 사스 사태에서 교훈을 제대로 얻지 못했다는 비판이 많다.

무엇보다 사스 대유행 때처럼 감염자 정보를 축소하고 은폐하려고 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우한시 "관내 발열환자, 며칠간 1만5천명"…베이징서 첫 사망자 (武漢, Wuhan, Coronavirus)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사스가 2002년 말 중국 남부 지역에서 첫 발병 후 급속히 확산해 37개국에서 8천 명을 감염시키고 무려 774명의 사망자를 냈던 가장 큰 원인은 중국 당국의 철저한 언론 통제 때문이었다.

사스가 2002년 11월 16일 광둥성 포산 지역에서 처음 발병했지만, 이것이 처음 보도된 것은 발병 45일 후인 2003년 1월 말에 이르러서였다. 이어 발병 5개월 만인 4월 10일에야 사스 발생을 공식적으로 인정했지만, 당시에도 환자 수 축소에 급급했다.

이 기간에 사스는 중국 전역은 물론 대만, 싱가포르, 캐나다, 미국 등으로 급속히 퍼져나갔다.

우한 현지 병원 방문한 리커창 중국 총리
우한 현지 병원 방문한 리커창 중국 총리

(우한 신화=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으로 중국 전역이 불안감에 휩싸인 가운데 리커창 중국 총리가 27일 후베이성 우한 현지의 한 병원을 방문해 의료진과 대화하고 있다. leekm@yna.co.kr

이번에도 사정은 비슷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 홍콩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12일 첫 환자가 발생할 당시 중국 당국은 이를 인지하고 연구팀을 파견, 화난수산시장이 발병 근원지임을 밝혀냈다고 한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같은 달 31일까지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았고, 우한 시내 한복판에 있는 화난수산시장을 폐쇄한 것도 발병한 지 2주일 넘게 지난 1월 1일에서였다.

지난 19일에는 4만 명이 모이는 대규모 춘제(春節·중국의 설) 행사를 우한 도심에서 치르는 것을 우한시 정부가 허가할 정도였다.

홍콩 언론이 18일 선전, 상하이에서 우한 폐렴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지만, 중국 당국은 이를 확인해주지 않다가 뒤늦게 발표했고, 15명의 의료진이 우한 폐렴에 무더기로 감염됐다는 것을 숨기기도 했다.

사스 때보다는 덜하지만, 감염자 정보를 은폐하고 축소하려고 했다는 비난에서 벗어나기는 힘들어 보인다.

'우한 폐렴' 의료진 격려하는 리커창 중국 총리
'우한 폐렴' 의료진 격려하는 리커창 중국 총리

(우한 신화=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으로 중국 전역이 불안감에 휩싸인 가운데 리커창 중국 총리가 27일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을 방문해 의료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leekm@yna.co.kr

이번 우한 폐렴 사태와 사스 대유행의 또 하나의 공통점은 최고 지도자가 움직이지 않으면 관료들이 행동에 나서지 않는 중국에 만연한 관료주의이다.

사스 대유행 때도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이 직접 나서 '사스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나서야 당 간부와 관료들이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후 주석은 2003년 4월 18일 사스 은폐를 중단할 것을 보건 당국에 지시했고, 사스 은폐에 책임 있는 위생부 부장(장관)과 베이징 시장 등을 경질하면서 사스 확산 방지를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이후 중국 당국의 정보 공개와 전면적인 방역 체계 구축,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한 국제기구 및 세계 각국과의 공조 체제가 이뤄지면서 사스 확산은 비로소 통제의 길로 들어서게 된다.

신종코로나-사스 '닮은꼴'…중국 '초기대응 부실'이 재앙 키웠다 - 5

당시 베이징 시장 대리로 임명된 왕치산(王岐山) 현 국가부주석이 "일(一)은 일이요, 이(二)는 이다"며 투명한 보고를 역설했던 것은 유명한 일화이다.

이번에도 최고 지도자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나선 후에야 모든 조처가 신속하게 이뤄지기 시작했다.

지난 20일 시진핑 주석은 "단호하게 병의 확산 추세를 억제하라"며 "인민 군중의 생명 안전을 가장 앞에 놓아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문했다.

이후 23일 '우한 봉쇄' 조처가 이뤄졌고, 수도 베이징을 비롯한 중국 각지의 춘제 행사 취소, 우한 지역에 대한 전면적인 지원, 사람 간 감염을 막기 위한 교통 통제 등의 신속한 조치가 이뤄졌다.

차량통행 끊긴 우한 시내 강변도로
차량통행 끊긴 우한 시내 강변도로

(우한 신화=연합뉴스)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 시내의 강변 도로가 27일 차량 통행이 거의 끊긴 채 텅 비어 있다. leekm@yna.co.kr

하지만 우한 봉쇄에도 불구하고 500만 명이 우한을 '탈출'한 것으로 전해지는 등 우한 폐렴 대응에 있어 시기를 놓쳤다는 지적이 많다.

자신을 후베이성 의료진이라고 밝힌 한 여성은 유튜브에 방역복 차림으로 나와 "우한 폐렴 감염자 수가 9만 명에 이르며, 한 사람이 감염됐는데 제대로 된 격리와 치료가 이뤄지지 않으면 주변 14명이 감염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홍콩 전문가는 "중국은 민감한 사안이 발생하면 최고 지도자의 지시만을 기다리며 절대 움직이지 않는 관료주의의 전형을 보여준다"며 "사스 대유행이나 이번 우한 폐렴 때도 이러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