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손학규 면전서 퇴진 요구…孫 "유승민계와 같아" 거부(종합3보)

송고시간2020-01-27 18:17

안철수, 손학규에 비대위 구성·전당원 투표·재신임투표 등 제안

안측 "내일 오전까지 답변 달라" 최후통첩…측근 "손학규, 물러나라는 뜻"

손학규 "검토하겠지만 지도체제 개편 이유·방법 없어" 부정적 입장 표명

대화 나누는 안철수-손학규
대화 나누는 안철수-손학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0.1.27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27일 손학규 대표에게 당을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로 전환할 것을 제안했다.

안 전 의원은 특히 자신이 직접 비대위원장을 맡겠다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안 전 의원이 손학규 대표가 이끄는 현 지도부의 퇴진을 주문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어 손 대표 측이 어떤 식으로 대응할 지 주목된다.

안철수, 손학규 면전서 퇴진 요구…손학규 "유승민계와 같아" 거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손 대표와 40여분간 비공개 대화를 나눈 뒤 기자들과 만나 "어려움에 처해있는 당을 어떻게 살릴 것인지, 그 활로에 대해서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며 "내일 의원단 (오찬) 모임이 있어서 그 전까지 고민해보시고 답을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 측에 따르면 안 전 의원은 이 자리에서 "당을 살리기 위해서는 지도체제 재정립 또는 교체가 필요하다"며 당을 비대위로 전환하거나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새 지도부 선출하는 방법, 손 대표에 대한 재신임투표 등 3가지를 제안했다.

비대위 전환의 경우 비대위원장을 안 전 의원이 맡거나 전당원투표에 따라 비대위원장을 당원이 결정하도록 하자는 제안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재신임투표를 실시해서 손 대표가 재신임 받으면 현 지도체제에 대한 이의제기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안 전 의원이 자리를 뜬 지 10분가량 지난 뒤에야 집무실에서 나온 손 대표는 "(안 전 의원이) 지도체제 개편이 있어야 하지 않겠냐면서 그 대안으로 비대위 구성과 재신임 여부 등에 대한 전 당원 투표 등을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비대위를 누구한테 맡길 거냐고 했더니 자기한테 맡겨주면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며 "안 전 의원이 대화가 마무리될 쯤에 이런 이야기를 한 뒤 지금 답을 주지 말고, 내일 의원들 모임 있을 때까지 고민해보고 답을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도체제 개편과 비대위 구성을 이야기한 것은 손 대표는 물러나달라는 뜻"이라며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독자적인 행보를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손 대표 측 관계자도 "사퇴하라고 명시적으로 말하지는 않았지만 최후 통첩을 하러 온 것으로 느꼈다"고 전했다.

다만 손 대표가 사퇴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

손 대표는 안 전 의원의 제안에 대해 "검토해보겠다"면서도 "예전에 유승민계에서 했던 이야기와 다른 부분이 거의 없다. 지도체제 개편을 해야 하는 이유나 구체적인 방안이 없었고, 왜 자신이 비대위원장을 맡아야 하는지에 대한 것도 없었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비쳤다.

이어 '(손 대표가) 물러나라는 이야기로 들린다'는 말에는 "글쎄요"라며 대답을 피했다.

안 전 의원은 지난 19일 귀국해 1주일여가 지난 이날 손 대표를 찾았다.

비공개 대화에 앞서 한 모두발언에서는 "귀국 전부터 예정된 일정이 있어서 그 일정을 다 치르고 오늘 당에 인사를 드리러 왔다"고 양해를 구한 뒤 "손 대표님과 지금 어려움에 처해있는 우리 당을 어떻게 살릴 것인지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 자리에서 "우리 안철수 대표에 대한 기대, 아주 크다. 안철수 현상을 일으킨 장본인"이라며 "대선이다, 서울시장선거다 하면서 안 대표에 대한 기대가 조금 줄어든 면이 있기는 하지만 참신하고 정직하고 올바른 정치가 서야 한다는 면에서 안 대표와 같은 새로운 정치인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그는 안 전 의원과의 만남이 예정된 시간보다 10여분 먼저 도착해 안 전 의원을 기다렸고 안 전 의원이 방에 들어서자 먼저 손을 내밀고 악수한 뒤 "바쁘셨죠. 아버지 생신이었다고 들었는데"라며 안부를 살뜰히 물었다.

또 "'본가'인 바른미래당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하고 축하하고 감사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손 대표는 안 전 의원에게 환영의 뜻으로 꽃다발을 건넸고 발언 중에는 책상 위에 있는 안 전 의원의 손을 꽉 잡으며 친근감을 표시하기도 했지만 안 전 의원은 다소 긴장한 듯한 표정이었다.

손 대표는 귀국 후 공항, 현충원, 광주 등 안 전 의원의 방문지를 하나 하나 언급하면서 "안 전 의원이 실용중도 정당을 강조했는데, 바른미래당과 저 손학규가 그동안 지향하고 실천해온 바와 같다"며 "보수통합, 자유한국당은 안 가겠다고 확실하게 말씀해주셔서 안심했다"고 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