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승 청부사' 김학범 감독 "도쿄올림픽 목표는 동메달 이상"

송고시간2020-01-27 01:34

"한 발짝 더 뛰고 희생하는 '원팀 정신'이 좋은 결과 이끌어"

바로 이맛이야!
바로 이맛이야!

(방콕=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
사우디를 꺾고 사상 첫 대회 우승에 성공한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를 높이 들고 환호하고 있다. 2020.1.27 uwg806@yna.co.kr

(방콕=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올해 도쿄올림픽에서는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노리겠습니다."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한국 축구의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과 이 대회 첫 우승의 '두 마리 토끼' 사냥에 성공한 '학범슨' 김학범 감독이 도쿄올림픽의 목표를 "동메달 이상"이라고 강조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에서 연장 후반 8분 터진 정태욱(대구)의 헤딩 결승 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한국은 AFC U-23 챔피언십에서 처음으로 우승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더불어 전승(6승) 우승의 기쁨도 맛봤다.

김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올림픽 본선 진출과 대회 우승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는 힘들고 어려운 대회였다"라며 "우리 팀은 특출난 선수가 없다, 그래서 한 발짝 더 뛰고 희생하는 '원팀 정신'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김학범 감독과 일문일답.

'감독님 감사합니다!'
'감독님 감사합니다!'

(방콕=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
사우디를 꺾고 사상 첫 대회 우승에 성공한 선수들이 시상식 뒤 김학범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2020.1.27 uwg806@yna.co.kr

-- 우승 소감은.

▲ 이번 대회는 힘들고 어려웠다. 왜냐하면 우리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했다. 저는 이번 대회를 치르면서 모든 선수에게 뛸 기회를 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야 우리 선수들이 장차 A대표팀 선수로 성장할 수 있어서다. 성적은 물론 올림픽 티켓까지 생각해야만 하는 게 힘들었다.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게 정말 어렵다는 것을 느낀 대회였다.

-- 선수들에게 골고루 뛸 기회를 주는 동시에 용병술까지 펼쳐야 해서 애를 먹었을 텐데.

▲ 굉장히 부담도 많았지만 잘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 오늘 경기는 이런 더위에 선발 명단에 많은 변화(3명 교체)를 주지 못해 선수들이 많이 힘들어했다. (로테이션 없이) 베스트 멤버만 고집했다면 이런 성적은 어려웠을 것이다. 나의 선택이 결국 우리 선수들에게도 잘된 것이라고 생각한다. 계속 로테이션을 해가며 훈련해 왔던 게 결승전에 큰 도움이 됐다.

-- 오늘 경기가 이번 대회 첫 연장 승부였는데 불안하지 않았나.

▲ 승부차기까지 계산했다. 사우디의 플레이 스타일은 후반 막판까지 자신의 경기로 끌고 가는 것이다. 잘못하면 상대 전술에 말리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우디는 그동안 후반 막판 득점을 통해 승리했다. 우즈베키스탄도 4강전에서 사우디의 전술에 말리면서 서두르다 패했다. 선수들에게 "승부차기까지 가면 우리가 반드시 이긴다"고 선수들에게 말해줬다.

우리 플레이를 잘 못 해서 경기를 어렵게 끌고 갔다. 그런 것 때문에 계속 덤비고, 골을 넣으려는 마음 앞서면 상대에게 말리게 마련이다. 그런 점을 계속 선수들에게 강조했다.

환호하는 김학범호
환호하는 김학범호

(방콕=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
사우디를 꺾고 사상 첫 대회 우승에 성공한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이 시상식 뒤 플래카드를 펼쳐 들고 환호하고 있다. 2020.1.27 uwg806@yna.co.kr

-- 왼쪽 풀백 자원인 김진야(서울)를 측면 공격수로 선발 투입한 것은 어떤 점을 노린 것인가.

▲ 김진야가 오른쪽 공격수와 왼쪽 공격수는 물론 풀백 역할까지 맡느라 고생했다. 김진야의 투입은 사우디의 뒷공간을 노리는 차원이었다. 소속팀에서도 뒷공간 침투능력이 좋아서 투입을 놓고 고민을 많이 했다. 김진야의 장점과 사우디의 약점을 고려한 작전이었다.

-- 우승의 요인은 무엇이었나.

▲ 우리 팀은 특출난 선수가 없다. 그래서 한 발짝 더 뛰고 희생하는 원팀 정신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

-- 도쿄올림픽의 목표는.

▲ 지금 올림픽 목표를 정확하게 말하기는 쉽지 않다. 그래도 한국은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이번에는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목표로 하겠다.

-- 와일드카드에 대한 복심은.

▲ 와일드카드는 지금 말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 우리 선수들에 대한 분석은 물론 조 추첨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만큼 조금 기다려주면 좋겠다. 우리 팀의 보완점은 시간을 가지고 고민하겠다. 지금은 우승의 기쁨을 더 누리고 싶다.

-- 이번 대회 성과 중에 가장 값진 것은 무엇인가.

▲ 아쉽게 경기에 나서지 못한 골키퍼 2명을 제외한 나머지 21명의 선수가 모두 그라운드에 나와 자기 임무를 충실하게 했을 뿐만 아니라 팀이 아무 문제 없이 녹아든 게 가장 값진 결과다. 선수들에 대한 믿음의 결과다.

공 건네는 김학범 감독
공 건네는 김학범 감독

(방콕=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
김학범 감독이 강윤성에게 공을 건네고 있다. 2020.1.26 uwg806@yna.co.kr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