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브렉시트 후 첫 영국 주재 대사 임명

송고시간2020-01-26 22:51

브렉시트 후 첫 영국 주재 EU 대사로 임명된 주앙 발르 드알메이다[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 제공]

브렉시트 후 첫 영국 주재 EU 대사로 임명된 주앙 발르 드알메이다[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 제공]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이 오는 31일 예정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후 첫 영국 주재 EU 대사로 포르투갈 출신의 EU 외교관 주앙 발르 드알메이다(62)를 임명했다.

EU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대표는 지난 24일 이같이 발표하고 영국이 EU에 제3국이 되는 내달 1일부터 발르 드알메이다가 새 직책을 맡게 된다고 밝혔다.

발르 드알메이다는 EU와 영국 간 브렉시트 합의 사항 이행, 브렉시트 이후 진행될 양측의 미래관계 협상 등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발르 드알메이다는 2015∼2019년 유엔 주재 EU 대사, 2010∼2014년 미국 주재 EU 대사 등을 지낸 EU의 고위 외교관이다.

그는 미국 주재 EU 대사 당시 EU와 미국 간 범대서양무역투자협정(TTIP) 협상에 참여한 바 있다. 이 협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중단됐다.

그는 1990년대에는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에서 대변인으로 언론을 상대하는 일을 맡았으며, 당시 취재진 가운데는 영국 매체의 브뤼셀 특파원으로 일했던 보리스 존슨 현 영국 총리도 포함돼 있었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최근 EU와 영국이 합의한 영국의 EU 탈퇴협정이 영국 의회의 승인 절차와 EU 지도부, 영국 총리의 서명을 거치면서 이제 브렉시트까지는 오는 29일 유럽의회 비준만 남겨두게 됐다.

유럽의회 비준은 형식상의 절차인 만큼 아무런 이견 없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며, 이 과정까지 마무리되면 브렉시트를 위한 모든 공식 절차가 완료돼 영국은 오는 31일 오후 11시(그리니치표준시·GMT)를 기해 EU에서 탈퇴하게 된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