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방부, '우한 폐렴' 확산방지 위해 공항·항만에 군의관 파견

송고시간2020-01-26 17:59

진단키트 없고 소독기 고장…'뻥 뚫린' 인천항(CG)
진단키트 없고 소독기 고장…'뻥 뚫린' 인천항(CG)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국방부는 26일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군의관·간호장교와 업무지원인력을 전국 공항과 항만 등의 검역소에 파견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오후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검역소 인력 파견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군의관 등의 파견은 이달 24일 열린 총리 주재 긴급 관계부처 대책 회의의 후속 조치다. 국방부는 지역별 인원 선발 등 파견 준비에 착수했다.

정 장관은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 기관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정부 차원 대응 체계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며 "장병 개인 예방 수칙과 증상 발생 때 조치 요령 등을 적극 전파해 군 내 감염병 예방 조치도 강력히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감염병 군 유입을 막기 위해 국방부는 우한 폐렴 최초 국내 확진 환자 확인 일자인 이달 19일을 기준으로 잠복 기간(최대 14일) 내 중국을 방문한 모든 장병을 대상으로 증상 유무를 확인하고 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