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제재 풀면 미국과 대화"…트럼프 "노" 일축

송고시간2020-01-26 17:17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측이 미국이 대이란 경제·금융 제재를 먼저 풀면 미국과 대화할 수 있다고 밝히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 선행 조건을 일축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25일(현지시간) 독일 매체 슈피겔에 보도된 인터뷰에서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죽음 뒤 미국과 협상 가능성이 사라졌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 사람이 변화를 만들고 현실을 인식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이어 "누가 백악관에 앉아있든 중요치 않다. 중요한 것은 미국의 행동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과거를 고치고 제재를 해제한 뒤 협상장에 나올 수 있다. 우리는 여전히 협상장 안에 있다. 그들이 떠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란 지도부가 그간 미국과 관련해 일관되게 유지한 '선 제재 해제, 후 협상' 원칙을 재확인한 셈이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밤 자신의 트위터에 "이란 외무장관은 미국과 협상을 원한다면서 제재 해제를 바랐다. 노 생스(No Thanks. 고맙지만 사양하겠다)"라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자리프 장관도 지지 않고 26일 "트럼프는 외교 정책에 대한 언급과 결정을 할 때 폭스뉴스나 그의 이란어 통역이 아닌 사실에 기반해야 한다고 조언받는 게 낫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자신의 인터뷰가 실린 슈피겔의 웹사이트 링크와 함께 "내용을 더 잘 알고 싶으면 내 인터뷰 전체를 읽어보라. 분량이 너무 많은가. 그렇다면 이것만 읽어보시길"이라고 권하면서 자신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대화 가능성과 관련한 문답만을 발췌한 부분을 첨부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