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려하던 '무증상 입국' 발생…"촘촘한 환자관리가 중요"

송고시간2020-01-26 16:42

'신종코로나 감염증' 세번째 확진자 입국 때 무증상…검역 통과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자진신고·선별진료 강화해야"

마스크 쓴 관람객들
마스크 쓴 관람객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설 연휴 사흘째이자 국내에서 세 번째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발생한 26일 서울 경복궁을 찾은 관람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궁중을 둘러보고 있다. 2020.1.26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국내에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입국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검역에 비상이 걸렸다.

26일 전문가들은 무증상 입국자 가운데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현재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 증상만으로 환자를 스크리닝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질병관리본부는 우한 방문력을 전제조건으로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증상이 있을 때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해 격리하고 있다. 증상이 있지만, 정도가 약한 경우에는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해 주기적으로 증상을 점검하고 외부활동을 자제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환자 사례정의를 넓히고, 주요 검역 대상도 기존 우한 방문력이 있는 입국자에서 중국 입국자 전체로 확대한다는 방침이지만 세번째 확진자와 같은 무증상 입국자를 거르는 데는 한계가 있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전문가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잠복기에 환자가 입국할 수 있는 가능성을 우려해왔는데 현실이 됐다"며 "기존의 검역 방식으로는 모든 환자를 스크리닝하기는 어려운 상황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역사회에서 환자가 발생하면 '2차 감염'(사람 간 감염)에 대한 우려도 커지기 때문에 초기에 촘촘하게 의심환자를 찾아내야 한다"며 "환자들 가운데는 기침과 같은 전형적인 폐렴 증상을 보이지 않는 경우가 있어 의심환자를 분류하는 기준도 보다 넓혀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도 전문가들은 '무증상 입국자'에 의한 감염 확산을 우려해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가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잠복기 상태에 입국했거나, 발열이나 기침 등 증상을 감기로 오해해 해열제나 진통제를 먹고 입국할 경우 의심환자로 분류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는 3∼7일 잠복기를 보이며, 잠복기는 14일까지 이어질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잠복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이와 비슷할 것으로 추정된다.

김 교수는 "증상이 없는 입국자를 검역에서 잡아내기는 쉽지 않다"며 "검역뿐 아니라 환자가 증상이 나타났을 때 자진 신고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하고, 의료기관에서 철저하게 선별 진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