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설 민심, 4월 총선서 수구퇴행세력 한국당 심판하자는 것"

송고시간2020-01-26 16:09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설 민심이 '수구퇴행세력' 자유한국당에 대한 심판과 '미래개혁세력' 민주당에 대한 기대로 흐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한국당의 끝없는 방해에도 불구하고 개혁입법을 마무리하고 처음 맞는 설 명절 연휴"라며 "국민은 도를 넘은 국정 발목잡기를 하고 국회를 폭력으로 유린한 극한 정쟁을 보인 한국당을 총선에서 단호히 심판해야 한다는 마음을 단단히 굳혀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어렵게 한 걸음 나아간 정치개혁, 사법개혁, 민생개혁의 성과들이 자칫 유실될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저변에 깔려있어 민주당에 압도적인 다수 의석을 만들어줘야 한다는 흐름이 견고해지고 있음을 확인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꼼수 위장정당'을 만들어 알량한 이익을 취하려는 한국당의 행태는 국민을 경악하게 하기에 충분하다"며 "이른바 '보수통합'이라는 정치쇼를 통해 국민적 심판을 피해 보려 하지만 위장정당 꼼수를 버리지 않는 한 '소탐대실'이 뭔지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다가오는 4월 총선을 '수구퇴행세력 한국당에 대한 심판', '미래개혁세력 민주당에 대한 기대'로 명확히 규정하고 있는 것이 설 민심의 요체"라고 말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