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서운 신예 장성우, 천하장사 이어 설날 씨름 백두급도 우승

송고시간2020-01-26 15:54

백두장사 장성우
백두장사 장성우

2019년 11월 천하장사에 오른 장성우 [대한씨름협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무서운 신예 장성우(영암군청)가 2020 설날씨름대회도 제패하며 백두급 최강자의 자리를 굳혔다.

만 23세의 장성우는 26일 충남 홍성군 홍주문화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설날씨름대회 백두급(140㎏ 이하) 결승전(5전 3승제)에서 김진(증평군청)과 손에 땀을 쥐는 공방전 끝에 3-2로 제압했다.

작년 영월대회와 용인대회 백두급에서 우승하고 천하장사에도 오른 장성우는 새해 첫 대회에서도 백두장사에 오르며 전성기를 예고했다.

장성우는 첫째 판에서 김진의 밭다리 공격을 버텨내고 잡채기로 되치기하며 기선을 잡았다.

그러나 김진은 둘째 판을 잡채기, 셋째 판을 돌림배지기로 따내며 전세를 뒤집었다.

넷째 판이 두 선수 모두에게 고비였다.

두 선수 다 완벽한 기술을 걸지 못해 모래판에 쓰려졌고, 비디오 판독 끝에 장성우의 승리가 선언됐다.

마지막 판에서 장성우는 들배지기로 김진의 중심을 무너뜨린 뒤 밀어치기로 승리를 결정했다.

백두급에서 세 차례 우승하고, 2017년에는 천하장사에도 오른 김진은 무릎 수술을 받고 8개월 만에 복귀해 우승을 노렸지만, 아쉽게 돌아섰다.

c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