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서울시장 "바이러스 늑장 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이 낫다"

송고시간2020-01-26 17:22

대책회의 주재하는 박원순 시장
대책회의 주재하는 박원순 시장

26일 오후 서울시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우한 폐렴'으로 흔히 알려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방역대책에 대해 "늑장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이 낫다"며 선제 대응에 나서겠다는 방침을 26일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관계자들을 소집해 시청사에서 긴급대책회의를 열면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날 국내 세 번째 확진자가 확인된 점을 지적하면서 "서울시 확진자는 1명에 불과하지만 심각성을 고려해보면 훨씬 더 선제적인 조처를 해야 한다"며 공공장소에 열화상감시카메라와 손 소독기를 설치하는 등 구체적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아울러 중국 상황이 생각보다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 상황을 정확히 관찰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밝혔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저지를 위해 20일 방역대책반을 구성해 24시간 대응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