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업무 중 뇌출혈로 쓰러진 소방청 간부 석달여 만에 숨져

송고시간2020-01-26 13:07

소방청
소방청

[소방청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사무실에서 업무를 보다 뇌출혈로 쓰러진 소방청 간부급 소방공무원이 4개월 가까이 투병 생활을 하다 숨졌다.

소방청은 뇌출혈로 경기도 부천시 한 대학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던 박찬희(49) 소방령이 25일 오후 10시 5분께 병세 악화로 사망했다고 26일 밝혔다.

소방청에서 인사팀장을 맡고 있던 박 소방령은 인사 시기로 업무가 몰리던 지난해 10월 2일 오후 2시께 사무실에서 갑자기 쓰러졌다. 뇌출혈 진단을 받은 그는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지만 3개월 20여일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숨을 거뒀다.

박 소방령은 1996년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구조 경력직으로 입직해 중앙119구조대, 소방방재청 소방정책과와 생활안전과 등을 거쳤으며 지난해 2월부터 운영지원과 인사팀장으로 근무해왔다.

소방청은 박 소방령의 장례를 소방청장(葬)으로 치르는 한편 순직신청 절차를 밟도록 할 방침이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