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싱가포르·말레이, '우한 폐렴' 확진자 각 4명으로 늘어(종합)

송고시간2020-01-26 12:26

태국도 확진 판정 5명…동남아 확산 우려

'우한 폐렴' 사람간 전염 (PG)
'우한 폐렴' 사람간 전염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방콕·뉴델리=연합뉴스) 김남권 김영현 특파원 =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각각 4명으로 늘어났다.

26일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전날 밤늦게 4번째 우한 폐렴 환자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36세 중국인 남성으로 지난 22일 가족과 함께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싱가포르에 입국했다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그는 현재 셍캉 종합병원 내 격리 병실에 입원해 있으며 몸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환자는 비행기를 타고 싱가포르에 들어올 당시에는 폐렴 증상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도착 다음 날인 23일 기침이 심해졌고 이튿날 병원 응급실을 찾아간 뒤 우한 폐렴 의심 환자로 분류돼 그 즉시 격리됐다. 병원 방문 전에는 호텔에서 숙박했다.

싱가포르 당국은 이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들에 대한 추적 조사도 벌이고 있다.

앞서 싱가포르 보건부는 전날 44명의 의심 환자가 있고 이 가운데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13명은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확진 환자가 추가로 나올 가능성이 있다.

말레이시아 보건부도 전날 오후 늦게 우한 폐렴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 관련 환자 수가 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4번째 환자는 우한에서 온 40세 중국인 관광객으로 그는 지난 22일 싱가포르를 거쳐 말레이시아 남부 조호르주로 왔다. 이동 수단은 버스였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현재 이 남성은 열이 있고 기침도 하고 있지만 상태는 안정적"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말레이시아 보건당국은 전날 65세 중국인 여성과 11세, 2세 손자 2명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여성의 남편(66세)은 지난 20일 우한에서 싱가포르로 입국한 뒤 23일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다.

아울러 태국에서도 전날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 1명이 추가돼 5명으로 늘어나는 등 동남아에서도 우한 폐렴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