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남 아파트 '살 사람' 줄고 '팔 사람' 늘었다…매수심리 꺾여

송고시간2020-01-26 09:21

국민은행 강남 11개 구 매수우위지수 99.5, 석 달 만에 '100' 이하로

강북 14개 구 지수는 105.4…2주 연속 매도자보다 매수자 많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지난주 강남 3구를 포함한 서울 한강 이남 아파트를 사려는 매수자보다 팔려는 매도자가 더 많아졌다.

정부의 12·16 부동산 대책으로 재건축과 고가주택의 급매물이 나오고 있지만 매수 예정자들이 관망세로 돌아서면서 종전 '매도자(집주인) 우위' 시장이 '매수자 우위' 시장으로 분위기가 바뀐 것이다.

26일 KB국민은행 리브온 조사에 따르면 지난주 강남 11개 구 아파트의 매수우위지수는 99.5를 기록해 기준선인 100 이하로 떨어졌다.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바라본 인근 아파트 단지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바라본 인근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은행의 매수우위지수는 회원 중개업소를 대상으로 한 조사로 0∼200 범위 내에서 지수가 100을 초과할수록 '매수자 많음'을, 100 미만으로 내려갈수록 '매도자 많음'을 의미한다.

집을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더 많아졌기 때문에 매도자들은 집을 팔기 위해 호가를 낮춰야 하고, 반면 매수자들은 값싼 매물을 기다렸다가 골라서 살 수 있는 '매수자 우위' 시장이 된 것이다.

강남 11개 구의 아파트 매수우위지수는 2018년 9·13대책 발표 이후 기준점인 '100'을 크게 밑돌아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더 많았다.

그러나 고가주택 가격이 급등하기 시작한 작년 10월 21일 105.9를 기록하며 9·13대책 이후 처음 100을 넘어선 뒤 지난달 초에는 124.6으로 매수자 과잉 현상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12·16대책이 효과를 내기 시작하면서 지수 기준으로는 작년 10월 14일(95.8) 이후 석 달 만에 처음으로 지난주 100 이하로 떨어졌다.

실제 최근 강남권은 재건축 단지는 물론, 초고가 아파트는 신축이라도 2억∼4억원 이상 하락한 급매물이 나오지만 거래가 잘 안 된다.

시가 15억원 초과 아파트 주담대 원천 금지 (PG)
시가 15억원 초과 아파트 주담대 원천 금지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15억원 초과 초고가 아파트의 대출이 전면 금지된 데다 공시가격 인상, 세율 조정으로 종합부동산세 부담이 커지면서 매수심리가 한풀 꺾인 것이다.

연합뉴스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정보시스템을 분석 결과, 올해 들어 지난 25일까지 서울지역 15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 신고 건수는 총 33건으로, 전체 신고 건수(1천87건)의 3%에 불과했다.

12·16대책 발표 전 약 한 달간 신고된 15억원 초과 주택 거래 비중이 8%였던 것과 비교해 절반 이하로 줄어든 것이다.

이에 비해 국민은행이 조사한 지난주 강북 14개 구 아파트 매수우위지수는 105.4로 오히려 전주(103.9)보다 높아졌다.

15억원 초과 고가주택이 많지 않은 강북 지역은 올해 초 지수가 100 이하(97.5)로 내려가며 매수세가 잠시 주춤하는 듯했으나 2주 연속 다시 100을 넘기며 매수세가 확대된 모습이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