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중국인 입국금지' 국민청원 20만 넘어

송고시간2020-01-26 08:34

'텔레그램 성착취물 공유 해결 위한 국제공조 수사' 청원도 20만 돌파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중국인 입국금지' 국민청원 20만 넘어 - 1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사망자와 확진 환자가 늘어나며 중국인의 입국을 금지해 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참여한 인원이 20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 23일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해당 청원은 26일 오전 8시 현재 21만여 명의 동의를 받아 청와대 공식 답변 요건을 채웠다.

청원인은 "중국발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다"며 "북한마저도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는데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 기간이라도 한시적 입국 금지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우리나라에 우한 폐렴이 상륙한 뒤에는 늦지 않겠는가"라며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우한 폐렴이 급속한 확산 추세를 보이면서 정부도 대응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전날 우한 폐렴 의심환자를 공항 검역단계에서 최대한 파악하기 위해 감시 대상 오염지역을 우한이 아닌 '중국 본토 전체'로 변경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중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여행자는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해야 한다.

외교부도 같은 날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湖北)성 전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여행자제)에서 3단계(철수권고)로 상향 조정했다.

텔레그램을 통한 성착취물 공유 사건의 해결을 위한 국제 공조 수사를 청원한다는 내용의 국민청원에 참여한 인원도 20만 명을 넘었다.

지난 2일 올라온 이 청원은 이날 오전 8시 현재 21만여 명의 인원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지난해 2월 개설된 'n번방'이라는 이름의 텔레그램 대화방을 통해 성 착취물을 공유하면서 많은 피해자가 고통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텔레그램은 국외에 서버가 있고 보안이 강력해 국내 경찰이 추적하거나 수사하기 쉽지 않다"면서 국제 공조 수사를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