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해 다가구주택 무등록영업 중 폭발…소방점검 때 개선 명령"

송고시간2020-01-26 08:41

1968년 냉동공장 준공…1999년 다가구주택 용도변경 후 2011년부터 영업

사상자 7명 자매·부부·사촌 사이…경찰, 국과수·소방 등과 합동 감식

동해 다가구주택 가스폭발 추정 사고 조사 진행
동해 다가구주택 가스폭발 추정 사고 조사 진행

(동해=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5일 오후 7시 46분께 강원 동해시 어달동의 한 건물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로 9명의 사상자가 발생, 경찰 과학수사요원과 소방 화재조사요원들이 사고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2020.1.25 momo@yna.co.kr

(동해=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설날인 25일 가족 모임 중 가스 폭발로 일가족 7명 등 9명의 사상자가 난 강원 동해시 건물은 냉동공장으로 준공된 다가구 주택으로 무등록 펜션 영업 중 대형 참사가 난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동해시와 소방·경찰 등에 따르면 사고가 난 동해시 묵호진동의 사고 건물은 1968년 냉동공장으로 준공됐다.

이후 이 공장은 1999년 건물 2층 일부를 다가구 주택으로 용도 변경한 뒤 2011년부터 펜션 영업을 시작했으나 해당 지자체인 동해시에는 펜션 영업 신고가 이뤄지지 않았다.

가스폭발 사고 난 건물의 건축물대장에도 '근린생활시설 및 다가구 주택'으로 분류돼 있다.

현재 사고가 난 건물은 1층 회센터, 2층 펜션 형태로 운영 중이다.

2층엔 모두 8개의 객실이 있으며, 가스폭발은 이 중 한 객실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처참한 모습의 동해 가스폭발 추정 사고 현장
처참한 모습의 동해 가스폭발 추정 사고 현장

(동해=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6일 오전 강원 동해시 어달동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전날 발생한 폭발사고와 관련해 경찰 과학수사요원이 현장 조사를 하고 있다. 이 건물은 지난 25일 오후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로 9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2020.1.26 momo@yna.co.kr

소방당국은 2018년 12월 10명의 사상자가 난 강릉 펜션 사고를 계기로 전국적으로 펜션 시설의 안전점검을 벌일 당시 이 건물도 점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펜션업 등록을 하지 않은 채 영업을 해 별도 시정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관계자는 "당시 일제 점검 때 해당 건물이 펜션시설 요건을 갖추지 못해 정식으로 등록하지 않은 상태에서 영업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시설 개선 명령을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펜션 운영 정식 등록 절차 없이 불법 영업 중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업주 등을 상대로 조사 중이다.

이와 함께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 등과 사고 현장 합동 감식을 할 계획이다.

일가족 7명 등 9명의 사상자를 낸 다가구주택 폭발 사고는 설날인 25일 오후 7시 46분께 발생했다.

이 사고로 50∼70대 일가족 7명이 전신 화상을 입어 강릉과 동해 2곳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 4명이 숨졌으며, 3명도 중상을 입었다.

이들은 자매와 부부, 사촌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동해 다가구주택 폭발 사고 조사 진행
동해 다가구주택 폭발 사고 조사 진행

(동해=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5일 오후 7시 46분께 강원 동해시 어달동의 한 건물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로 9명의 사상자가 발생, 경찰 과학수사요원과 소방 화재조사요원들이 사고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2020.1.25 momo@yna.co.kr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