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휴 첫날 정체 해소…설 당일 오전 9시부터 양방향 정체 예상

송고시간2020-01-24 21:20

서해대교 인근 서해안고속도로 '원활'
서해대교 인근 서해안고속도로 '원활'

(평택=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경찰청 헬기에서 본 서해대교 인근 서해안고속도로 양방향 차량 소통이 원활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1.23 [항공촬영 협조 : 서울지방경찰청 항공대 경위 김홍규, 경위 김두수, 경위 김태훈, 순경 김지훈]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설 연휴 첫날인 24일 귀성 방향 고속도로 정체가 대부분 해소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현재 전국 주요 고속도로에서 차량 흐름이 대체로 원활하다.

경부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중부고속도로 등 주요 고속도로의 상·하행선에 막히는 구간이 거의 없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요금소에서 출발해 부산요금소까지 가는 데 걸리는 예상 시간은 4시간 30분이다.

같은 기준으로 울산까지 4시간 10분, 대구까지 3시간 30분, 대전까지는 1시간 30분이 예상되는 등 고속도로 소통 상태는 평상시 수준을 회복했다.

설 당일인 25일에는 오전 9시께 고속도로 양방향으로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귀성·귀경 방향 모두 오후 3∼4시에는 정체가 절정에 이르겠고, 수도권→지방 방향은 오후 11시∼자정쯤에, 지방→수도권 방향은 26일 새벽 2∼3시쯤에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