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RNewswire] Yili, 글로벌 파트너들과 함께 글로벌 건강 생태권의 공동 구축 시작

송고시간2020-01-24 19:39

(다보스, 스위스 2020년 1월 24일 PRNewswire=연합뉴스) 지난 수요일, 중국의 낙농 대기업 Inner Mongolia Yili Industrial Group은 다보스에서 세계 보건산업 리더들과 손잡고 건강과 지속가능한 개발을 독려하기 위한 글로벌 건강 생태권 이니셔티브를 출범했다.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WEF) 중에 Yili Group 회장 Pan Gang은 인도네시아 투자조정이사회(Indonesian Investment Coordinating Board) 대표, Deloitte Global Board 회장 Sharon Thorne, HSBC Global Commercial Banking CEO Barry O'Byrne, HSBC China 사장 Liao Yijian, Alibaba Group 회장 Zhang Yong 등을 포함한 귀빈들과 만나서 대화했다.

Yili는 "Yili Healthy Soiree"를 주최하며 이 이니셔티브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다. 현재 개최 중인 세계경제포럼(WEF) 연례 회의에는 다수의 업계 리더, 전문가 및 기업가들이 초청돼 생태권 개발 경제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 이니셔티브에 따라, Yili는 글로벌 건강 생태권 산업에 관련된 모든 파트너에게 건강하게 생활하고 일하는 방법을 지지하고, 건강과 지속 가능한 개발 개념을 일에 도입함으로써, 전 세계가 윈-윈 협력에 의해 건강 개발 결과를 공유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여기에는 세계자연보호기금(World Wide Fund for Nature, WWF) 식생활 글로벌 리더 Joao Campari, Firmenich China 사장 Paul Andersson, Chr. Hansen 이사 Mark Wilson, Dupont 식음료 글로벌 사업부 대표 Amy Byrick, GEA Group 부사장 Illia Aprcovic,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Liu Jiayu, 중국 미디어 인플루언서 Qin Shuo, 영양 전문가 Gerrit Smit 등의 핵심 연사들이 참여했다.

Yili 회장 Pan Gang은 Yili가 '글로벌 건강 생태권'을 구축하고 세계보건산업에서 더 종합적이고 심화된 협력을 추진하기 위해 언제나 개방적이고 포괄적인 자세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생태권 경제'가 세계 경제의 중요한 개발 패턴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선도적인 식품 가공 및 포장 솔루션 제공업체 Tetra Pak 사장 Adolfo Orive는 "Yili Group은 글로벌 건강 생태계 구축을 미션으로 채택해 더 건강한 세상을 향한 글로벌 사고를 조성하고, 업계에서 선도적인 위치를 재확립했다"고 말했다.

전 세계 유제품 소비자에게 안전하고 건강하며 영양이 풍부한 제품을 제공하는 오랜 전통 파트너인 Cargill 회장 David Maclennan은 "Cargill가 건강과 지속가능성을 증언하기 위해 이곳에 참석해 Yili와 함께 할 수 있어서 매우 행복하다"고 말했다.

식물 유래 성분과 새로운 식물 단백질 분야의 글로벌 리더 Roquette Freres의 회장 Edouard Roquette는 "전 세계에 건강하고 영양이 풍부하며 지속 가능한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리며, 건강 산업 개발을 위해 Yili와 팀을 이루겠다는 의지도 표명했다.

Yili와 다보스는 2017년부터 협력해왔다. Yili는 세계경제포럼(WEF)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은 최초의 유수 중국 건강식품 기업이다.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200123/2700707-1

Yili, 2020년 1월 22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글로벌 전략 파트너들과 함께 '합동 글로벌 건강 생태권 이니셔티브(Joint Global Health Ecosphere Initiative)'를 출범

출처: Inner Mongolia Yili Industrial Group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