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외교부 "中우한 체류 국민 중 확진자·감염의심자 없어"

강경화 장관, 주우한총영사관과 화상회의…귀국 지원방안 논의
강경화 장관, 주우한총영사관과 화상회의 열고 국민안전대책 점검
강경화 장관, 주우한총영사관과 화상회의 열고 국민안전대책 점검20201.24 [외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외교부는 중국 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확산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 24일 주우한 총영사관과 화상회의를 열고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에 대한 안전대책을 점검했다.

회의를 주재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중국 정부가 사실상 우한시를 봉쇄하면서 현지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우려가 커짐에 따라 안전 확보 방안을 점검하고 관련 대책 마련도 당부했다.

또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 약 500명 중 현재 감염증 확진자 또는 의심환자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현지 체류 국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우한 시내에 있는 우리 국민의 귀국 지원 방안과 환자 발생에 대비한 대처 방안도 논의했다.

강 장관은 아울러 우리 국민의 귀국 등을 위해서는 중국 당국과의 협조가 중요한 만큼, 현지 당국과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강구할 것도 강조했다.

외교부는 "중국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피해 현황을 지속해서 파악하고, 보건복지부·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의 긴밀하게 협의하며 현지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계속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24 1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