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라크서 시아파 주도 미군 철수 요구 '100만 행진'

송고시간2020-01-24 19:23

반외세 알사드르 진영-친이란 민병대 세력 결합

24일 바그다드에서 열린 반미 시위
24일 바그다드에서 열린 반미 시위

[AFP=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와 남부 주요 도시에서 24일(현지시간) 오후 미군 철수를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주요 외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바그다드에서는 이날 이슬람 금요 대예배를 마친 시민 수십만명이 도심에 모였다.

이들은 '미국에 죽음을', '이스라엘에 죽음을', '점령자는 떠나라'와 같은 반미 구호를 외치면서 미군이 이라크에서 철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시위대는 미국 대사관이 있는 그린존으로 향할 예정이다. 이라크 군경은 그린존으로 이어지는 도로와 다리를 모두 봉쇄했다.

'100만의 행진'으로 이름이 붙여진 이날 반미 시위는 이라크 의회에서 최다 의석을 확보한 알사이룬 정파의 지도자 무크타다 알사드르가 제안해 이뤄졌다.

알사드르는 2003년 미국의 이라크 침공 뒤 반미 무장투쟁을 이끈 강경 시아파 성직자로, 한때 친이란 성향으로 분류되기도 했으나 미국과 이란의 개입을 모두 반대하는 반외세·민족주의적 인물로 평가된다.

이날 시위에는 알사드르를 지지하는 세력과 미국에 반대하는 친이란 진영이 규합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분석했다. 이들은 이란과 관계에 대한 관점이 다르고 이라크 정계에서는 경쟁관계지만 강한 반미 성향이고 종파적으로 시아파라는 공통점이 있다.

알사드르는 24일 낸 성명에서 "이라크 정부는 미국과 맺은 안보협정을 취소하고 미군 기지를 폐쇄해야 한다"라며 "미군뿐 아니라 미국의 민간 경호회사도 영업을 중단하고 이라크 영공에 대한 미군의 접근도 차단하라"라고 촉구했다.

이어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마지막 한 명의 미군이 이라크 영토를 떠날 때까지 저항하겠다"라고 경고했다.

24일 바그다드에서 열린 반미 시위
24일 바그다드에서 열린 반미 시위

[로이터=연합뉴스]

이라크에서는 지난달 29일 미군이 이라크의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 기지를 폭격, 25명이 숨지자 이틀 뒤 이들 민병대가 주도한 반미 시위가 바그다드 주재 미 대사관 앞에서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시위대가 미 대사관에 난입하기도 했다.

이어 미군이 이달 3일 바그다드 국제공항에서 이란 군부 거물 가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과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의 아부 마흐디 알무한디스 부사령관을 폭격해 살해했다.

이라크 정부의 승인을 받지 않은 이 군사 사건을 계기로 이라크에서는 미국이 이라크의 주권을 침해했다는 반미 여론이 높아졌다.

앞서 이달 5일 이라크 의회는 미군 등 외국 군대의 철수를 요구하는 결의안을 가결했고, 이라크 정부는 미국 정부에 이를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 AFP통신은 22일 스위스 세계경제포럼(다보스 포럼)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바흐람 살리 이라크 대통령을 만나 "이라크에 잔류하기 싫다. 전례없는 방식으로 이라크 주둔 미군을 감축하겠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라크에는 이슬람국가(IS) 소탕작전을 명분으로 현재 미군 5천200명 정도가 주둔한다.

24일 바그다드에서 열린 반미 시위
24일 바그다드에서 열린 반미 시위

[AFP=연합뉴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