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한폐렴' 의료진, 감염노출 심각…"공식발표보다 많을 것"

송고시간2020-01-24 11:23

"감염된 동료 걱정되지만, 계속 진료 외에 다른 선택지 없다"

23일 '돌격대' 선언을 하는 중국 우한의 셰허(協和)병원 의료진
23일 '돌격대' 선언을 하는 중국 우한의 셰허(協和)병원 의료진

[신화=연합뉴스]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우한 폐렴'이 급속히 확산하는 가운데, 일선 현장 의료진들이 감염 위험에 노출돼있으며 병에 걸린 의료진 수도 공식 발표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4일 현지 사정에 정통한 복수의 의료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앞서 호흡기 질병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는 지난 20일 밤 중국중앙방송(CCTV) 인터뷰에서 출연해 최소 15명의 의료진이 감염됐다고 처음 공개한 바 있다.

SCMP는 이러한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처음 보고된 지난달 31일 이후 새로운 병원체임이 밝혀진 지난 7일까지 첫 발병지인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 지역 의료진들은 사람 간 전파 가능성에 대해 모르고 환자들을 치료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중 원사가 밝힌 감염 의료진 중 14명은 환자 1명으로부터 감염됐는데, 이 환자는 감염내과가 아닌 뇌신경외과에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져 방역에 구멍이 있음을 보여준 바 있다.

이 환자는 입원하기 전 폐렴에 걸린 상태였지만 당시 뇌신경외과에서 주의하지 않았고, 그가 수술을 받은 후 열이 났을 때는 수술에 참여했던 의사 1명과 간호사 13명이 이미 감염된 뒤였다는 것이다.

SCMP는 이 환자가 '슈퍼 전파자'이거나 고병원성 보균자로 의심된다고 보기도 했다.

우한 지역의 한 의사는 SCMP 인터뷰에서 "최소 병원 한 곳의 기숙사 건물 한 동이 격리된 의료진의 거처로 쓰이고 있다"고 증언했다.

그는 이어서 "감염 의료진이 15명을 넘는 것은 분명하다"면서 "많은 의료진이 초기에 사람 간 전파 가능성에 대해 듣지 못했고, 심지어 지금도 보호장비와 진단 키트 등이 부족한 상태"라고 말했다.

또 "감염된 동료들이 걱정되지만, 남아있는 우리는 계속 진료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지가 없다"고 밝혔다.

다른 의사도 "우한 지역 거의 모든 주요 병원에서 의료진이 감염됐다"면서 "15명보다 훨씬 많을 게 확실하다"고 말했다.

'우한 폐렴' 환자들을 다른 환자들과 함께 둔 것이 교차 감염과 의료진 감염의 주요 원인이라는 지적도 있었다.

또다른 의료진은 "'우한 폐렴' 환자가 매우 많은 병원에 흩어져있고 격리되지 않은 상태였다. 그래서 의료진들이 아픈 것"이라면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이후 17년이 지났지만 일선 현장의 전염병 대처에 큰 발전이 없었다고 아쉬워했다.

의사들은 질병이 퍼지면서 우한 지역 병원 14곳이 '우한 폐렴' 지정병원이 됐지만, 이곳들은 몰려드는 환자와 의료진 감염 등으로 한계 상태에 다다랐다고 전했다.

우한 지역은 의료진과 보호장비도 매우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인근 쓰촨(四川)성에서는 의료진 130명을 우한에 지원하기로 했고, 우한이 속해있는 후베이성 지방정부는 중앙정부에 의료용 마스크 4천만개, 방호복 500만벌, 적외선 온도측정기 5천대 등을 긴급 지원해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SCMP는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와 우한 지역 주요 병원들과 접촉을 시도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자신의 할머니가 이 병으로 입원했다는 우한 시민 왕 모 씨(29)는 시티촬영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폐렴 유사 증세가 있는데도 의료진이 일주일간 확진 판정을 주저했다고 비판했다.

이 기간 할머니는 병원 일반병동에서 다른 질환으로 입원한 환자들과 함께 지냈으며, 23일 오전 확진 때까지 격리가 이뤄지지 않았고 방문객들도 병실을 마음대로 드나들었다는 것이다.

왕 씨는 "의료진은 두 번째 시티촬영 후 병상 부족을 이유로 할머니를 퇴원시키는 것을 고려했다"면서 "의사들이 며칠간 진단을 늦추는 것으로 느꼈다"고 아쉬워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